삼성물산, 강남명품아파트 명성 이어간다…“도곡삼호 재건축사업 수주”

강남 신반포15차, 반포3주구 재건축 이어 도곡삼호 재건축도 수주
강남권 재건축 바람 강한 가운데 명품아파트 명성 주목
도곡삼호 재건축아파트 조감도. 이미지 ㅣ 삼성물산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 ㅣ 최근 강남권에서 아파트 재건축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가운데, 삼성물산 건설부분이 올해 첫 정비사업을 수주했습니다. 지난해 5년 만에 정비시장에 복귀한 뒤, 서울 강남권에서만 세 번째로 재건축사업을 수주한 건데요. 앞으로 강남명품아파트의 명성을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9일 삼성물산과 도곡삼호 재건축 조합에 따르면, 도곡삼호 재건축 조합은 이날 개최한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삼성물산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습니다. 도곡삼호 재건축사업은 강남구 도곡동 540번지 일원에 지하3층~지상18층 규모 아파트 4개동, 308가구를 조성하는 사업로, 공사비는 약 915억원에 이릅니다.

삼성물산은 △커튼월룩을 적용한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 △다양한 수목 공간과 예술 작품이 어우러진 조경 특화 △사생활이 침해하지 않도록 배려한 커뮤니티 △스마트 시스템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제안하였고, 이런 노력이 조합원들부터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레벤투스’를 도곡삼호 재건축의 새로운 단지명으로 제안했는데요. 레벤투스(reventus)는 라틴어로 ‘귀환’이라는 의미로, 도곡삼호 재건축 사업의 부와 명예 재탄생을 위해 추천한 단지명입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사거리를 접한 도곡삼호 아파트는 재건축 후 단지 인근의 래미안 도곡 카운티, 래미안 그레이튼 등과 함께 래미안 타운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신반포15차, 반포3주구 등 이른바 강남 노른자 땅으로 여겨지는 곳에서 연속 수주하면서 해당 재건축 조합원이 기대하는 명품아파트 건설에 힘을 쏟을 예정인데요. 신축년 첫 달에 도곡삼호 재건축 사업을 수주하면서 강남권 도시정비사업 시장에서의 명성을 삼성물산이 이어갈지 귀추가 모아집니다.

조근호 삼성물산 상무(커뮤니케이션팀)는 “삼성만의 차별화된 상품과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도곡삼호 재건축이 새로운 강남권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