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처음처럼’ 알코올 도수 16.5도로 낮춰…’시판 소주 최저’

라벨 디자인도 변경
처음처럼 리뉴얼. 이미지ㅣ롯데칠성음료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롯데칠성음료(대표 박윤기)가 소주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더 낮췄습니다.

11일 롯데칠성음료는 소주를 가볍게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저도화 음용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처음처럼 알코올 도수를 16.9도에서 16.5도로 낮춘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소주 본연의 맛은 살리면서 목넘김을 더욱 부드럽게 해 처음처럼의 대표속성인 ‘부드러움’을 더욱 강조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는 시판되는 소주 중 가장 낮은 도수입니다. 경쟁 제품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후레쉬’와 무학의 ‘좋은데이’ 알코올 도수는 16.9도입니다.

라벨 디자인도 대폭 변경합니다. 산기슭에서 흘러내리는 물줄기를 모티브로 디자인했으며, 반짝이는 은박을 사용해 음영을 강조함으로써 새로움을 더했습니다. 처음처럼 서체는 그대로 사용해 브랜드만의 정체성은 유지할 예정입니다.

회사는 기존 ‘처음처럼 순한’과 ‘처음처럼 진한’도 순차적으로 리뉴얼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순한 소주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도수와 디자인을 새 단장한이번 리뉴얼을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리뉴얼을 시작으로 부드러움을 강조한 캠페인을 펼치고 ‘부드러운 소주 트렌드의 선두주자’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