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17번째 자회사’ 네오플럭스…‘신한벤처투자’로 새출발

지난 11일 주총서 ‘신한벤처투자’로 사명 변경
사진ㅣ신한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자회사인 네오플럭스(사장 이동현)는 지난 11일 오후 강남 테헤란로 글라스타워에 위치한 신한벤처투자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벤처투자로 사명을 변경했습니다.

지난해 9월 그룹의 17번째 자회사가 된 네오플러스는 금번 사명 변경을 통해 ‘신한’의 타이틀을 단 벤처투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하게 됐습니다.

신한벤처투자는 전업 벤처투자사로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자본, 자문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신한 N.E.O. 프로젝트’, ‘신한 Triple-K 프로젝트’, ‘신한퓨처스랩’ 등 그룹의 혁신 성장 생태계 육성사업에도 그 역할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신한벤처투자와 그룹사들과의 협업도 시작됐다. 지난 12월 신한벤처투자가 자회사 편입 후 처음 결성한 펀드인 ‘신한-네오 Market-Frontier 투자조합2호’와 ‘신한-네오 소재부품장비 투자조합’에 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총 399억을 출자해 모집을 마무리했습니다.

이동현 신한벤처투자 대표는 “앞으로 신한금융이 추진하고 있는 그룹 차원의 주요 프로젝트에서 신한벤처투자의 전문성을 활용하겠다”며 “대형펀드를 결성하는 등 업계에서 신한벤처투자의 기반을 더욱 단단히 다져 일류 벤처투자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