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증서 대전’…금융권 선두에 KB국민은행

‘보안성·편리성·범용성’ 세 가지 발판 딛고 경쟁력 확보
가입 630만명 돌파..“은행권 유일 공공기관 사용 인증서”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전자서명법 전면 개정이 시행되면서 인증서 시장의 무한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인증서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편리함’과 ‘범용성’이 관건이라는 평가인데요. 특히 금융권에서는 KB국민은행의 ‘KB모바일인증서’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KB국민은행의 모바일 인증서 가입자는 지난 11일 기준 63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출시 18개월만에 성과로,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의 가입자가 약 30만명인 점을 감안할 때 빠른 속도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입니다.

금융거래 핵심인 보안성에 범용성을 더하고 번거로움은 뺐습니다.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공공기관까지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로, 국민은행의 인증업무 운영경험과 기술력을 녹여냈습니다.

인증서의 기본기 ‘보안성’ 더 높였다

금융권에서 가장 중요한 기본기는 ‘보안성’으로 꼽힙니다. 아무리 편해도 보안에 두려움이 있으면 고객은 외면할 수 밖에 없습니다.

KB모바일인증서는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하드웨어에도 보안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이는 TEE(신뢰된 실행 환경)라는 독립된 보안영역에 인증서를 자동 저장시켜서 인증서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구조입니다.

보안 솔루션업체 관계자는 “KB모바일인증서는 모바일에서 지원하는 최대치 보안기능을 활용하고 있다”며 “국내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까지 보안이 적용된 인증서”라고 설명했습니다.

◆ 설치는 ‘1분’..거래는 ‘간편 비밀번호’로

이미지ㅣ인더뉴스

KB모바일인증서는 기존 인증서의 번거로움을 제거하는 것에 집중했습니다. 가입단계를 간소화해 설치시간이 1분 남짓으로 줄어들었고, 10자리 이상이던 비밀번호도 6자리로 축소해 사용성을 높였습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인증서 사용에 무엇이 불편한지를 중점으로, 이를 해소하는데 초점을 맞춰 개발했다”며 “KB모바일 인증서는 가입단계 간소화·간편 비밀번호 사용 뿐 아니라 유효기간이 없어 갱신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효기간이 지나면 갱신을 해야 하는 다른 인증서와 달리 유효기간이 없어 주기적으로 갱신할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다만 1년 동안 거래하지 않는 경우, 비대면 거래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재발급이 필요합니다.

◆ 연말정산도 가능..제휴처 확대로 ‘범용성’ 확보

KB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 활용 범위도 확대해오고 있습니다. 지난 12월 21일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돼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국세청, 정부24, 국민신문고에서 연말정산·증명서 발급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KB모바일인증서는 KB증권·KB카드·KB손해보험·KB생명보험 등 주요 계열사 앱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업무범위는 계속 확장한다는 것이 국민은행의 입장입니다.

KB국민은행 모바일인증서 담당자는 “인증 비즈니스의 기반 확대를 위해 금융과 공공기관에 우선적으로 진출해 차후 그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특히 내년에는 똑똑한 ‘KB모바일인증서’ 하나로 KB계열사의 모든 금융거래와 더 많은 공공기관의 거래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