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 최초 공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적용
실험적·독창적 디자인 구현에 주력
현대자동차가 13일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외부 티저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외부 티저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13일 현대차(대표 정의선·하언태)가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입니다. 그룹이 추진하는 전기차 새 시대를 열어갈 핵심 전략 차량으로 분류됩니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돼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이하 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습니다. 또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한 신규 플랫폼입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이오닉 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과 자연친화적 색상과 소재가 반영된 것이 특징입니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입니다. 아이오닉 5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됐습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습니다. 아이오닉 5를 포함해 향후 출시될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에도 적용될 예정입니다. 자연친화적 색상과 소재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전기차 모델에 확대할 계획입니다.

아이오닉 5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Clamshell)’ 후드를 적용했습니다. 측면부는 현대차 전기차 역대 최대 직경인 20인치 공기 역학 구조를 적용한 휠을 탑재했습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아이오닉 5를 통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아이오닉 브랜드는 전기차 디자인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 핵심 기술을 담은 영상 총 4편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은 아이오닉 5로 소비전력이 높은 전자제품을 활용하는 ‘궁극의 캠핑’ 3편과 아이오닉 5가 다양한 디지털 기기들과 충전 관련 대결을 펼치는 ‘5분 챌린지’ 1편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용 전기차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로 고객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 아이오닉 브랜드는 고객 경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꿔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다음 달 온라인에서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