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빙판 미끄럼 방지하는 발열 콘크리트 개발 나서

낮은 전력으로 경제성 확보 목표
DL이앤씨 발열 콘크리트 연구 사진. 영하 15도의 날씨에도 DL이앤씨가 개발한 발열 콘크리트 포장 표면은 눈이 녹아 영상 5도 이상의 온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했습니다. 사진ㅣDL이앤씨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DL이앤씨(대표 마창민)가 전기로 열이 발생하는 콘크리트를 연구·개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DL이앤씨가 기획과 성과 관리 등 연구수행을 총괄하고 협력회사인 제이오, 현아이가 함께 개발합니다.

DL이앤씨가 개발 중인 콘크리트는 전류가 흐르는 첨단 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활용해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작은 입자들로 이뤄진 튜브 형태의 탄소 소재를 어떤 방식으로 콘크리트에 섞어야 효과적으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지가 이 연구의 핵심입니다.

특히 낮은 전력으로 경제성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현재는 휴대폰 충전 전류보다도 낮은 전력으로 최대 약 60°C까지 발열이 가능한 성능을 검증한 상태입니다. DL이앤씨는 추가 연구 개발을 통해 상용화할 수 있도록 품질과 시공성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김동진 책임연구원은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개발이 완료되면 겨울철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항의 활주로, 건물의 실내 난방 시스템까지 대체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발열 시스템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