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취임…‘영업·디지털혁신·내부역량’ 강조

박 대표 “빠른 변화·혁신 필요” 주문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신임 대표이사가 13일 비대면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우리금융캐피탈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우리금융캐피탈은 박경훈 신임 대표이사가 지난 13일 공식 취임했습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취임식에서 그는 ‘그룹사 연계 영업강화, 디지털 혁신, 내부역량 강화’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습니다.

박경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인한 더딘 경제회복, 각종 규제강화와 더불어 자동차 금융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 대응해 과감하고 빠른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핵심 경영 키워드로 ▲그룹 계열사와 연계 영업 강화를 통한 성장 가속화 ▲디지털 혁신에 기반한 핵심경쟁력 강화 ▲내부역량 강화로 지속 성장 기반 확보 등을 제시했습니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지난해 우리금융지주에 자회사로 편입돼 최근 사명을 아주캐피탈에서 변경했습니다. 우리금융에 편입 후 신용등급이 ‘A+’에서 ‘AA-‘로 상향 조정됐고 작년 3분기 별도 기준으로 총자산 7조 325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