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가구 넘는 매머드 분양, 올해 7곳서 시행

전국서 3만 4220채 공급
표ㅣ부동산114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분양가 상한제 등 재건축·재개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전국에서 3000가구를 넘어서는 매머드급 아파트 단지 분양이 줄을 이을 전망입니다.

14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공급되는 3,000가구 이상의 매머드급 단지는 7곳, 3만 4220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3곳)이 1만 9107가구로 가장 많고 지방에서는 경남 4393가구, 부산 4043가구, 대전 3463가구, 광주 3214가구 등이 각각 분양 예정에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삼성물산은 오는 2월 부산 동래구 온천4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포레스티지’를 분양합니다. 지하 6층, 지상 최고 35층, 36개동, 전용면적 39~147㎡, 총 4043가구 규모로 조성됩니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롯데건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의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는 오는 7월 서울 강동구 둔촌동 일대에 85개동, 총 1만 2032가구로 들어섭니다. 일반분양 규모는 4786가구입니다.

대우건설, 롯데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은 오는 6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12-2(광명2R구역 주택재개발)에서 3344가구 규모의 대단지 공급이 예정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 약 754가구 규모가 일반 분양됩니다.

GS건설, 한화건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광주 북구 운암동 252일대(운암주공3단지 재건축)에 들어서는 3214세대 규모의 대단지를 분양할 예정입니다. 이외에 두산건설과 코오롱글로벌은 경남 김해 신문동에서 ‘김해 율하 더스카이시티’를 4393가구 규모로 공급할 계획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