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매수 행진에…올초 증시 개인자금 ‘20조’ 늘었다

개인 투자자, 8거래일 동안 10.8조 주식 매수
예탁금도 74조 첫 돌파..작년말 比 8.8조 증가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불어난 개인 자금이 2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개인들이 주식을 매수하거나 매수하기 위해 대기 중인 자금으로, 지난해 1년간 거래된 개인 전체 자금의 약 20%에 육박하는 규모입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8거래일 동안 국내 주식 시장에서 10조 8000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만 8조 7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2조 1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습니다.

주식 매수를 위한 대기 자금도 올해 들어 9조원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개인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회사에 맡긴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12일 기준 74조 4000억원입니다. 지난해 말 65조 6000억원에서 8조 80000억원이나 늘어난 겁니다.

올해 불어난 19조 6000억원은 지난해 1년간 개인 자금의 18.5%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지난해 동안 개인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7조 4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16조 3000억원어치 등 모두 67조 700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습니다.

또 투자자예탁금도 2019년 말 27조 3000억원에서 지난해 말 기준 65조 6000억원으로 불어났습니다. 주식에 들어있는 개인 돈이 1년 새 두 배 이상 증가한 겁니다.

이처럼 늘어난 개인 돈에는 주가 상승으로 기존 자금이 늘어난 것 외에 신규 유입에 따른 것도 상당 부분 포함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새로 유입된 자금은 대부분 은행에서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며 “은행 자금이 증시로 이동하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