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히알루로니다아제 글로벌 제약사 기술 수출 올해도 지속”

이미지ㅣ알테오젠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바이오베터 개발 대표기업인 알테오젠(대표 박순재)이 Hybrozyme기술을 활용한 알테오젠의 인간 히알루로니다제(ALT-B4)를 글로벌 제약사와 3 차례 계약 체결 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노보 노디스크, 헨리우스 바이오텍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글로벌 라이센스 계약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알테오젠은 지난 2019년 12월 10 대 제약회사에 인간 히알루로니다아제 기술을 최초 라이센싱 한 것을 시작으로, 2020년 6월에 다른 10 대 제약회사, 그리고 최근 인타스 파마에 독점 계약했다. 이로써 1년 반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ALT-B4를 3개의 글로벌 제약 회사들과 독점 계약을 체결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후 알테오젠은  유럽에 있는 cGMP CMO 를 선정하여 계약을 체결했고 본격적인 ALT-B4를 글로벌 임상 3상 시료 및 상업용 생산을 위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독점적으로 계약을 체결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올해 각 제약사들의 파이프라인에 피하주사로의 형태로 변환한 제품의 임상에 착수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향후 많은 제약·바이오텍 회사 및 투자자들의 주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1을 통하여 피하 주사용 원천 기술인 ALT-B4 의 활용에 대하여 새로운 글로절 제약사들이 관심으로 다수의 미팅 건수가 있었다”며 “새로운 파트너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며 추가적인 계약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질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행사에서 히알루로니다아제 이외에 ADC 유방암치료제, 지속형 성장호르몬등에 대한 관심 뿐만 아니라 투자자로부터 투자 관련 미팅도 진행하였다”고 덧붙였다.

알테오젠은 ALT-B4 의 계약에 대해 상업화 초기의 마일스톤 수익 기반 계약과 제품이 출시됨에 따른 지속적 수익이 발생하는 로열티 수익 기반 계약을 전략적으로 적절히 혼합하여서 회사의 수익 창출을 통한 장기 발전에 가장 유리한 전략을 구축 중이다.

한편 알테오젠은 기존 바이오의약품보다 효능이 개선된 차세대 바이오베터 및 항체-약물 접합 치료제, 차별화된 바이오시밀러 등을 연구개발하는 글로절 기술 선도 바이오기업이다. 회사의 포트폴리오는 ALT-B4 이외에도 NexPTM-fusion기술 및 NexMabTM기술을 이용하여 개발 및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제품들이 있으며, 자회사인 알토스바이오로직스를 통하여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도 임상 및 개발 중이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