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집주소·직장 등 신상정보 노출…”보완할 것”

카카오맵 이용자, 즐겨찾기서 개인정보 노출..전체 공개 설정 탓

카카오맵. 이미지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의 지도 어플 ‘카카오맵’을 통해 이용자들 신상정보가 노출됐다는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이에 카카오 측은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MBC는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로 해둔 것이 다른 이용자들에게 노출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용자의 집주소, 회사, 군부대 이름과 위치 등 신상이 모두 노출된 데다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누구나 볼 수 있는 즐겨찾기 목록으로 해둔 이용자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카카오맵 이용자 중 즐겨찾는 장소를 저장하는 과정에서 정보 공개 여부를 묻는 기본 설정을 ‘공개’로 했기 때문인데요. 카카오맵에서 즐겨 찾는 장소를 저장하면 폴더 이름을 입력하도록 돼 있는데, 입력창을 누르면 정보 공개 여부를 묻는 항목이 가려집니다.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카카오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이용자들이 실명으로 서비스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민감한 정보를 올리고, 전체 공개로 저장해뒀기 때문입니다.

카카오 측은 “즐겨 찾는 장소는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개인정보가 아니어서 기본값을 ‘비공개’로 할 이유가 없었다”며 “즐겨찾기 폴더 설정 기본값을 ‘비공개’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작업 중이고 추가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