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상반기 매출 ‘8조 5595억’…작년 比 10%↑

수주, 지난해 동기 대비 18.8% 상승한 11조 4841억…수주잔고 58조 7389억
현대건설 관계자, “해외 대형공사 및 국내 주택 매출 증가 힘입어 매출 확대”
현대건설 로고. 이미지 | 현대건설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현대건설의 상반기 매출이 작년보다 두 자릿수 증가했다. 수주 실적은 지난해보다 약 20% 증가하는 등 경영실적이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이 올 상반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8조 5595억원, 영업이익 4503억원, 당기순이익 3482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10.0%, 영업이익은 2.5%, 당기순이익은 1.9% 증가했다.

현대건설의 2분기 매출은 4조 6819억원, 영업이익은 2451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보다 각각 10.4%, 11.0% 올랐다. 영업이익률은 5%대를 기록했다. 매출이 확대되면서 영업이익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게 현대건설 측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사우디 우쓰마니아 에탄 회수처리시설 공사 등 해외 대형공사 공정 본격화 및 국내 주택 매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매출를 확대하고 수익성을 개선해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풀이했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작년 말보다 3.8%p 개선된 113.9%,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 대비 3.6%p 상승한 198.0%, 현금성 유동자산은 지난해 말 대비 18.6% 증가한 4조 8,206억원을 기록하며 우수한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수주 실적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8% 증가한 11조 484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패키지 6&12) 등 해외공사와 다산 진건지구 지식산업센터, 광주 신용동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사업, 고속국도 김포-파주 제2공구 등 국내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상반기 기준 수주잔고는 58조 7389억원이다. 약 3.5년치 일감에 해당하는 규모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가스플랜트, 복합화력, 매립공사 등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하는 수주 전략과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등으로 상반기에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달성했다”며 “신시장·신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올해 수주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하고 기술, 수행 경쟁력 제고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