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국산화…“친환경 시장 경쟁력 강화”

이재영(왼쪽부터) 삼성SDI 전략마케팀장,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 신명섭 DNV-GL 선급 영업본부장이 29일 삼성중공업 판교R&D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삼성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삼성중공업이 선박에 적용되는 배터리 시스템를 국산화해 친환경 선박 기술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했다. 삼성SDI와 ‘선박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 삼성중공업은 향후 친환경 선박 수주전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삼성중공업은 삼성SDI와 공동 개발한 ‘선박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이 국내 업계 최초로 노르웨이 선급인 DNV-GL으로부터 형식승인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형식승인’이란 선급에서 제시하는 안전 및 성능 기준을 만족하는지 검증하는 절차다. DNV-GL은 충방전 안정도 시험, 화재 전파 시험 등 총 31건의 까다로운 시험을 거쳐 인증을 수여하고 있다.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선박의 발전기와 전력부하를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 발전기 연료소모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환경오염 물질 배출 감소는 물론 선박 운항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이 때문에 대형 상선 및 해양 설비 제품에서 배터리 시스템을 적용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다. 친환경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데다 보조전원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기 때문이다.

DNV-GL에 따르면 자동차업계로부터 불어닥친 배터리 분야의 혁신 덕분에 배터리의 가격은 낮아지고 에너지 밀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자동차는 물론 대형 선박에도 배터리 시스템이 적용되면서 발전기를 대체할 수 있는 매력적인 에너지원으로 대두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시장 흐름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삼성SDI와 공동으로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개발해왔다. 그 결과 선박 내에서 발생하는 진동, 전자파, 먼지, 침수 및 화재 등 다양한 위험 요소로부터 안전하면서 성능이 높은 배터리 시스템을 내놓게 됐다는 게 삼성중공업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선급 인증으로 고가의 선박용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자체 제작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은 환경규제가 엄격한 북유럽의 대형 기자재 업체에서 들여 왔지만, 앞으로는 저렴하게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이번에 개발한 배터리 시스템은 국산화에 따른 가격 경쟁력 확보는 물론 선박의 크기, 전력 사용량에 맞춰 원하는 용량으로 확장할 수 있어 범용성도 높다 ” 며 “ 모든 선박에 적용 가능한 배터리 시스템 기술을 확보해 선박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 ” 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차별화된 친환경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 기반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선박 적용 확대를 위해 바르질라와 공동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