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님’의 시대와 최신 트렌드

2014.09.24 13:17:43

[언론고시 특강] (31)

언론계 입문을 위한 지상 특강. 국내 유일, 국내 최다 12만명의 회원수를 자랑하는 <언론고시카페-아랑>의 운영진의 협조를 받아 <인더뉴스>의 청춘 독자들께 촌철살인 언론사 취업팁을 전합니다. [편집자주]

 

[아랑카페 운영자] 지난 글에서는 모호하게 쓰는 논술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구체적인 논의와 평소 시사상식 학습은 뒷전으로 하고, ‘있어 보이는 글에 사로잡혀 멋만 부리고 논지는 모호한 글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았다.

 

최근 한 언론고시생과의 대화에서 그동안 놓치고 있었던 포인트 하나를 더 알 수 있었다. 역시 논술 이야기다. 그 학생은 학교 겸임교수님의 가르침 방향과 최신 수험 트렌드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 있었다.

 

학생에 따르면, 선생님은 한 가지 주제가 있으면 A측면, B측면, C측면 등에 대해 고루 짚어주고, 대안을 당위론적으로 강조하는 방식을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의 스터디 트렌드나 학생들의 답안지 경향은 그렇지가 않았다. 학생들이 요즘 칼럼이나 다른 지원자들과의 비교를 통해 구체적으로 한 가지 주제나 문제점를 잡아서 주로 논의하면, 선생님은 잘못됐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고 한다.

 

무엇이 맞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학생들이 맞다. 물론 교수님이 틀렸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학생들이 두 가지 방식으로 글을 다 써봤을 때, 본인이 더 자신있고 읽는 사람이 봤을 때 글 솜씨가 더 좋아 보이는 것이 정답이다. 물론 나 혼자 봐서 그렇게 판단하는 것은 아니다. 주변에 필기 수석으로 입사한 젊은 친구들은 물론이고, 옛날 예시 중에서는 지난 2004년 한 일간지의 심사위원이 적은 글에도 그렇다. 딱 두 문장을 기억한다.

 

기사를 쓸 때는 버릴 것은 과감히 버린다는 자세가 필요하다.”

 

학자들은 글이 좀 길고, 난해해도 학문적 가치가 있으면 평가하지만, 언론인들은 그런 인내력이 부족하다.”

 

결국, 한 가지만 잡아서 구체적으로 논술을 쓴다고 해서 잘못된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실무평가도 옛날 스타일 버려야

 

필기시험에 통과했다고 해서 끝이 아니다. 실무평가와 면접 시험, 방송의 경우 카메라테스트가 기다리고 있다. 아나운서 수험계에서는 옛날 스타일에 대한 평가가 그래도 냉정한 편이다. 요즘 중견 아나운서가 볼 때를 기준으로 삼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실무 심사위원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올드하다는 말 한 마디에 많은 것이 함축돼 있다.

 

PD 시험은 더욱 현대적이다. 당장 1년 전 인기있던 포맷이 요즘에는 한 물 간 것으로 치부되기 일쑤다. 간단한 예시로, 내년 10월에 연예인들이 아이와 함께 나들이를 가는 프로그램을 기획안으로 냈다고 생각해 보면 쉽다. 모두가 한두 가지 프로그램을 떠올리고, 심사위원들은 이전의 프로그램과 다른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쏟아낼 것이다. 꾸준히 각 장르별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하고, 본인만의 프로그램 기획안을 써보는 연습이 필요하다. 물론, 하늘 아래 완전히 새로운 것은 없지만.

 

하지만 기자의 경우에는 옛날 스타일을 고수하는 선생님들 덕분에, 학생들도 올드하게 기사를 쓰는 경우가 많다.

 

철 지난 내러티브 스타일을 고수한다든가 (참신한 내러티브라면 괜찮다.)

대학생 칼럼을 썼는데 호평을 받았다면서, 대학가 이야기만 주구장창 답안지로 내는 경우 (인턴기자제의 영향으로 대학생 아이템은 나만 해도 50개는 봤다.)

80년대 정치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한 정치기사 (지금은 2010년대 중반이다.)

 

같은 답안 복원이나 습작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 도대체 이 수험생들은 무엇을 봤고, 어떤 것을 배웠기에 5~10년은 된 듯한 장수생 같은 느낌이 나는 것일까. 때로는 내가 수험생 시절에 써봤을 법한 답안도 꽤 있다.

 

역삼각형식 스트레이트, 3줄 방송 기사, 10줄 방송리포트 실습은 꾸준히 했는데, 뉴미디어에 대한 감각은 꽝인 친구들도 있다. 뉴미디어에 대해서는 생각도, 연습도 전혀 안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SBS 등에서 출제됐던 스마트폰으로 방송 영상 촬영하기같은 문제가 나오면 아예 대비가 안 되는 식이다. 온라인 뉴스 제목 달기 같은 과목은 어떤가. 이 역시도 한 신문사에서 출제됐던 것이다. 하지만 상당수 학생들은 들어본 적도 없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존경은 하되 말씀은 취사선택해야

 

현직 출신이라고 해서 본인이 생각하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전직 기자 출신 선생님들이 꽤 있다. 물론 PD출신, 아나운서 출신이라고 해서 이런 오류가 없을까.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유는 사실 뻔하다. 선생님은 옛날 10, 20년 전에 자신이 언론인으로서 잘 나갔을 때를 생각하고, 고참이 되어 본인의 문장력에 대해 자부심이 너무 큰 거다. 하지만 요즘 학생들의 트렌드는 옛날 선생님들이 생각하고 있던 언론사 입사 방향과는 상당히 다르고, 수험생의 마인드나 걸어온 길 역시 80년대 마인드와는 사뭇 다르다.

 

따라서 취...택이 필요하다. 결론을 수험생의 몫이라고 마무리하려니 입이 쓰다. 나 역시 실패한 답안을 쓴 것인가.




아랑카페 운영자 기자 mirip@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6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301호)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6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