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적용, 알아봤으니 망정이지!

2014.11.03 23:07:31

[창간 첫돌 기획] 나에게 보험이란_㉗출판기획자 김형일

 

[출판기획자 김형일] 지난 겨울의 일이다. 출근길에 장딴지가 좀 저리고 당겼다. 별일이 있을까 싶어 몇 달을 견디는 동안 이 저림은 허벅지를 지나 엉덩이 부근까지 올라왔다. 그러다 올 여름이 갈 무렵에는 급기야 10분을 서 있지 못할 정도로 다리가 저렸다. ‘근육통이겠거니하며 가까운 한의원에서 침과 뜸과 함께 간단한 물리치료를 받았다.

 

열흘 정도 한의원을 다녔지만, 나아질 기미가 안 보였다. 그러자 한의사는 허리 디스크 같다며 추나 요법을 해야 한다고 했다. 10회에 100만원. 내키지 않아 그길로 가까운 척추전문 병원으로 갔다. 엑스레이를 사진을 찍어 보곤 의사는 아무래도 디스크 같다며 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MRI 촬영을 권했다. 국민건강보험 적용이 안 돼 수십만원이나하는 비용을 대충 들어 알고 있었지만 아프니 별다른 수가 있겠는가. 그러자고 했다.

 

MRI 촬영은 예상 대로였다. 흔히 척추 디스크 환자에게서 볼 수 있었던 시커멓게 돌출된 추간판이 허리 신경을 누르고 있었다. 역시나 디스크였다. 의사는 통증으로 보아 간단한 시술을 받으면 된다고 했다. 3가지 방법이 있는데 그 중 2가지를 함께 진행하면 효과가 좋아 진찰실 바로 옆방인 상담실에서 날짜를 잡으라고 했다. 바로 상담실에 가서 날짜를 잡으려고 했다.

 

며칠간 통증으로 심신이 피폐해진 나였지만, 바로 날짜를 잡지 못했다. 시술 비용이 이것저것 합해 400만원이나 한다는 말에 머리가 멍해졌다. 안 그래도 주택 담보 대출에 때문에 생활비도 빠듯한데, 400만원이라는 금액은 엄두가 나지 않았다. “집사람과 상의 후에 다시 오겠다며 씁쓸하게 상담실 문을 나섰다. 병원 문을 나서 멍하니 하늘을 보다가 머리가 땡하고 울렸다. 지인의 부탁 아닌 부탁으로 몇 년째 유지하고 있는 실손 보험이 생각난 것이다.

 

상담사에게 실손 보험이 적용되면 얼마나 보장 되냐고 물었다. 그는 보험마다 약관이 다르니 정확한 내용은 보험사에 물어보란다. 보험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보험사 콜센터 직원은 실손 보험의 보험금 지급 약관은 90%까지 지급한다고 돼 있지만 정확한 보험 지급 여부는 심사를 해봐야 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그나마 담당 FC는 나았다. 지인인 FC는 한방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지급을 못 받은 사례는 있지만 양방으로 간 경우에는 대부분 약관에 따라 지급 받았다는 말을 해 줬다. 그래도 못 미더웠다. 인터넷 검색창에 병원에서 알려준 시술명과 실손 보험을 치고 검색에 매달렸다.

 

혹시나 미지급된다면 큰 일이니 안심할 정도의 정보가 듣고 싶었다. 다행히 많은 사례에서 보험금은 대부분 지급이 됐고, 손해사정인을 통해 구제받은 경우도 있어 미지급에 대한 걱정은 어느 정도 덜 수 있었다. 그 길로 입원 날짜를 잡고 바로 그 병원에서 시술을 받았다.

 

두 달이 지난 지금은 어느 정도 회복기에 있고, 보험회사에서 보험금도 만족할 만큼 받았다. 하지만 지금도 그 때를 생각하면 아찔하다. 내가 만약 아무것도 알아보지 않고 덜컥 한방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면 어땠을까? 또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든다. 한방 병원 치료는 왜 실손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는 것일까? 돈이 오가는 일에는 아는 게 약이다. 그런데, 왜 한방병원에서는 보험 적용이 안 되는 걸까? 

 



편집국 기자 mirip@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7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7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