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에게 희망을 더합니다"

2014.12.31 18:20:53

[든보 따보]⑦ LIG손해보험, 10년째 '희망봉사단' 운영

[인더뉴스 허장은 기자] LIG손해보험은 지난 2009'희망플러스'로 명명된 LIG손해보험의 사회공헌 VI(Visual Identity)와 슬로건을 공표했다.

 

'희망플러스'LIG손해보험의 브랜드 전달가치인 '희망'을 사회공헌 활동과 접목시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나눔 경영을 통해 우리사회에 '희망'을 더해 나가자는 취지로 정했다. 사회공헌 비전을 '희망을 함께하는 기업'으로 정하고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의 복지와 삶의 질 향상에 주력하고 있다.

 


LIG손해보험의 자원봉사단인 희망봉사단은 올해로 창단 10년째를 맞았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나눔경영의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LIG희망봉사단의 꾸준함과 진정성이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것.

 

출범 초기에는 50개의 봉사팀으로 시작해 현재는 전국 205개 부서단위 봉사팀으로 이루어져 있다. 봉사활동 횟수도 비약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출범 첫해에는 연간 50여 회였는데, 10배인 500여회로 늘었다. 개인별 총 봉사활동 시간을 합치면 29000시간에 달한다.

 

보험사의 특기를 십분 살린 봉사활동 프로그램도 자원봉사 활성화의 비결이다. 자동차보험이라는 본업과의 연관성을 살려 오랜 기간 교통사고 유자녀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

 

LIG손해보험은 희귀 난치질환인 고도척추측만증 환아에 대한 의료비 지원 사업을 6년째 이어오고 있다. 척추측만증이란 일직선이어야 할 등뼈가 좌우 어느 한 방향으로 심하게 휘는 희귀 난치질환이다.

 

현재까지 총 7억여 원을 관계 기관에 전달, 170명의 환아들이 이 기금의 지원을 받아 새로운 희망을 되찾을 수 있었다. 현재 전체 임직원의 75%가 급여에서 기금을 출연, 매월 3000여만원의 기금이 모인다.

 

2005LIG손해보험의 후원과 어린이재단의 진행으로 시작된 희망의 집짓기사업 역시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희망의 집짓기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어린이의 가정에 따듯하고 안전한 새 보금자리를 만들어주는 헤비타트 사업으로, 올해 6월 경남 거창군 송변리에 ‘30째가 완공됐다.

 

희망의 집이 완성되는 동안에는 해당 지역에 근무하는 LIG희망봉사단원들이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1일 봉사활동에 참여하며, 단순한 금전적 기부를 넘어 진정한 마음과 노력으로 희망의 집 한 채 한 채를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LIG손해보험 관계자는 기업이 단순히 경제적인 이익만을 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꿈과 희망이 필요한 어린이들과 가족에게 더 나은 내일을 심어줄 수 있어야 한다이것이 LIG손해보험이 사회에 약속하는 기업철학이라고 말했다.




허장은 기자 james@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6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301호)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6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