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년째 '한우·깍두기 볶음밥·된장죽'만 파는 곳

2015.02.26 16:24:36

[아내와 외식하기]㉑ 왕십리 대도식당

 

[인더뉴스 라이프&스타일팀] 아내는 좀처럼 고기를 먹지 않는다. 고기가 입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나중에 알고보니 채식과 건강식을 중시하는 처가의 가풍 때문이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나는 건강식이나 채소 위주의 식단에 매우 취약(?)하다.

 

그런 아내가 오랜만에 고기를 먹고 싶다고 했다. 아무래도 임신으로 기력이 좀 딸려서, 고기가 당기는 모양이었다. 나는 그날 강남권에 업무상 볼 일이 있었는데, 아내의 문자를 보자마자 6시에 땡 하자마자 택시를 타고 왕십리로 달렸다. 차가 살짝 막혀서 630분쯤 도착했다. 한옥으로 된 본점 건물 구석 한켠에 자리잡은 아내는 나를 반겨줬다.

 

1964년 오픈해 51년을 맞은 대도식당은 메뉴가 단출하다. 그냥 한우 등심, 깍두기 볶음밥, 된장죽 등 3가지다. 등심 2인분을 시켰다. 고기 기름 덩어리로 판을 코팅한 다음, 고기를 굽기 시작한다. 서빙 직원이 놓아주는 고기 냄새가 좋다.

 

대도식당에서는 양배추가 무료로 제공된다. 사실 결혼 전에는 돈에 구애받지 않고 밥을 먹었는데, 결혼한 뒤에는 고민이 좀 되는 것도 사실이다. 내 먹성을 고기로만 채우려면 많은(!!) 돈이 든다. 돈을 많이 쓰면 가계가 쪼들린다. 그래서 나는 양배추나 상추 같은 채소가 있으면 좀 먼저 먹어두고 고기를 먹는 편이다. 하지만 항상 3~4인분은 결국 먹게 된다. 그렇다면 그냥 고기만 먹는다면 도대체 얼마가 나올 것인가.

 

아내는 간만에 하는 외식에 기분이 좋은 모양이다. 좀 미안한 마음이 생겼다. 평소에 좀 많이 데리고 다녀야 하는데, 정작 내가 바쁘다는 핑계로 많이 외식을 하지 못 했다. 설상가상, 남편인 나는 늦은 술자리가 이따금씩 있는 편이다. 혼자 저녁을 먹고 나서 심드렁한 아내를 보면 미안하지만, 한 편으로는 야속할 때도 있다. 열심히 일을 해서 우리 가족이 잘 사는 게 나의 소소한 기쁨인데 말이다.

 

이곳에서는 고기를 다 먹고 난 뒤 식사용으로 먹을 수 있는 깍두기 볶음밥이 별미다. 깍두기 볶음밥은 고기를 먹은 판에다 깍두기를 붓고 밥을 볶아준다. 2인분을 볶아 달라고 했다. 아내 0.5인분, 1.5인분이다. 미안하지만 어쩔 수 없다. 아까 고기를 덜 먹었다.

 

데이트 이어가기

 

왕십리 대도식당 부근에는 마땅한 커피숍이 없다. 이동을 하는 편이 낫다. 집 근처인 성신여대 입구로 이동했다. 그곳에는 설빙이나 공차, 배스킨라빈스 같은 프랜차이즈가 꽤 있다. 한성대 입구로 가서 나폴레옹 과자점을 가는 것도 방법이다. 시부모님이나 장인장모님께 빵이라도 챙겨드리고 싶다면 훨씬 나은 선택.

 

대도식당은 발렛파킹이 가능하다. 차를 가지고 있는 독자들은 이를 기억해 두는 게 좋겠다.

 

* 왕십리 대도식당 본점

주소: 서울 성동구 홍익동 43

전화: 02-2292-9772



라이프&스타일팀 기자 mirip@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6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301호)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6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