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스터디 실전 적용편

2013.11.26 14:24:21

[박은주의 마이크]

이번 글에서는 아나운서 실기 스터디 운영에 관한 구체적인 노하우를 전한다.

 

먼저 커리큘럼과 진행 방법. 발성과 발음 연습, 뉴스 2개 리딩을 기본으로 여기에 MC, DJ, NA(내래이션), 스피치 중 한 개를 번갈아가며 연습한다. 시험을 목전에 둔 경우라면 면접전형 대비 커리큘럼까지 추가해 실전처럼 예상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시간을 마련하면 된다.

 

이때 스터디의 성패는 구성원들의 협업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스터디 자료를 리더 혼자 준비하기보다는 구성원 모두가 돌아가며 뉴스, MC, DJ 원고 등을 한 개씩 맡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조원 B가 한 번은 뉴스 원고를 맡았다면 그 다음에는 내레이션 원고를 준비하는 식이다. 각 조원들이 자신이 맡은 분야에서 연습하기 가장 적당한 원고를 골라 미리 다른 스터디원들에게 보내주고, 원고에 나오는 단어들의 장음(국어사전에 길게 발음해야 한다고 나와 있는 단어) 여부, 가장 적합한 포즈(의미 전달이나 호흡을 위해 쉬거나 띄어 읽어야 하는 부분)등을 정해와서 연습을 이끌어야 한다.

 

인터넷에 떠도는 대본을 대충 긁어서 장음, 포즈만 찾아오지 말고 각자 담당한 부분에 정성을 들여야만 스터디의 질이 높아진다. 예를 들어 MC 원고를 맡았다면 오디오 실력이 뛰어난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선별해 직접 멘트를 받아 적으며 대본을 만들자. 그리고 VOD를 반복 시청하면서 장음, 포즈뿐만 아니라 아나운서의 표정·자세·리딩속도·동작까지도 전부 익혀 두었다가 다른 스터디원들을 지도해야 더욱 알찬 시간이 된다. ‘전원 합격을 이루거나 취업률이 높은 스터디들은 이처럼 열성적인 스터디원들로 구성돼 있는 경우가 많다.

 

다음은 스터디를 운영할 때 주의점. 꼭 함께하고 싶다는 절절한 내용의 지원 메일을 보내 스터디원으로 받았더니 막상 결석하거나 매번 늦게 오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나 역시 준비생 시절 먼저 와서 기다리다가 결국 아무도 안 오면 집에 그냥 돌아가는 날도 꽤 있었다. 하지만 이런 불성실한 사람이 아나운서 되는 것을 결코 본 적이 없다. 불성실한 구성원은 가지쳐가며 운영해나가는 것이 스터디 전체를 위해서 좋다.

 

일단 모집 때부터 요일과 시간을 정도 정해서 사람을 받을 것. 만나고 나서 서로 맞는 시간을 조율해보자고 하면 정말 2~3주 동안 조율만 하다가 스터디가 해산된다. 또 벌금제나 디파짓 운영도 필수다. 무책임한 지각, 결석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

 

또한 스터디원들끼리 너무 친해지는 것도 경계하자. 아나운서 준비는 해야 할 것도 많고 결과 또한 불투명해 힘든 길이라고 할 수 있다. 스터디원들이 가까워지게 되면 심리적 안정을 얻고 위로를 나눈다는 명목 하에 하소연과 푸념만 3시간 내내 늘어놓다가 헤어지는 경우가 다반사다. 정작 서로의 오디오와 비디오에 관해 쓴소리 하기는 점점 힘들어진다. 따라서 매우 잘 굴러가는 스터디라고 할지라도 3~4개월 정도 공부를 했다면 발전적 해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급적 많은 스터디원을 만나 약간은 긴장감이 있는 상태에서 다양한 조언을 들어보는 것이 합격에 도움이 된다.

 

기억하자! 스터디는 결코 아나운서 준비생들의 친목 도모의 장이 아니다.



박은주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7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7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