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스톡의 ‘온라인 외상거래’ 어떻게 하는 걸까?

2017.09.12 18:21:37

물건 먼저 구매 후 30일 뒤 결제 개념 도입..“충성고객 위한 서비스”
기존 고객 편의성 확대·신규 고객 유입 활용..결제 연체시 불이익 ‘주의’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나중에 알바비 받아서 결제하면 되니까, 평소에 좋아하는 브랜드의 립스틱을 최저가로 살 수 있어서 색깔별로 구매해서 쟁여두려고요.”


우먼스톡이 당장 돈이 없더라도 필요한 물건을 온라인에서 살 수 있는 시대를 열었다. 현재 우먼스톡의 주 고객층인 2030대 고객들이 복잡한 결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쉽게 쇼핑할 수 있도록 온라인상의 '외상' 개념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기존 고객의 쇼핑 편의성을 확대하고, 신규 고객을 유인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잘만 활용하면 쇼핑의 꿀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우먼스톡의 '외상 거래'에 대해자 자세히 알아봤다.


우먼스톡이 지난 10일 자체 개발한 '우먼페이'에 등록하면 당장 결제를 하지 않더라도 먼저 물건을 받고, 나중에 결제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을 통한 간편결제를 신뢰하지 못한 고객이나, 결제 과정없이 빠르게 쇼핑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서비스다.


홈페이지에서 '우먼스톡 페이'에 체크카드 혹은 신용카드를 등록한 후 물건을 구매할 때 '외상거래'를 선택할 수 있다. 신규 고객의 경우 현재 우먼스톡에서 이벤트(5만원 외상 한도)로 제공하고 있는 범위에서 쇼핑이 가능하다. 카드를 이미 등록한 고객은 기존 구매내역에 따라 외상 한도가 주어진다.


쇼핑을 한 후 바로 결제(카드·무통장입금·간편결제 등) 혹은 외상 거래 중 선택할 수 있다. 한도 내에서 외상 거래로 쇼핑하면 30일 뒤에 자동으로 결제가 진행된다. 외상한 금액을 완납하면 외상 한도가 1.5배 높아지며, 외상금액과 상관없이 별도의 이자가 붙지 않는다. 다만, 이번 외상 거래의 경우 미성년자는 이용이 제한된다.


우먼스톡은 신개념 결제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서비스는 우먼스톡의 충성 고객들의 의견이 반영됐다. 최저가를 지향하는 뷰티커머스는 고객들의 재구매율이 높은 편인데, 급여일(혹은 알바비 날짜)에 맞춰 쇼핑 하느라 파격세일을 놓치는 경우가 있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에 물건을 먼저 받은 후에 결제를 나중에 해도 되는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다. 우먼스톡 관계자는 “기존 충성고객들이 부담없이 편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서비스화한 것이다”면서 “여기에 다른 공룡커머스와 경쟁하기 위해 후발주자로서 새로운 마케팅을 시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외상 거래'인만큼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구매 후 30일이 지나 결제 시점에서 체크카드의 잔액이 부족하거나 신용카드 거래 한도 초과 등의 이유로 지불이 늦어질 경우 카드업체로부터 별도의 연락을 받는 등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우먼스톡 관계자는 “지급기일이 지났는데도 제때 지불이 안된 경우는 먼저 연체에 대한 안내를 한 후 카드업체로 관련 내용이 넘어가게 된다”며 “이 경우를 제외하고 체크카드를 잘 활용하면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고, 외상한 금액을 완납하면 외상 한도가 1.5배 높아지는 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Copyright @2013~2017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283, 3층 인더뉴스(주)/ Tel: 02-6406-2552/ Fax: 070-7539-2884/ 대표이사·발행인: 문정태/ 편집인: 최옥찬/ 사업자등록 번호: 114-87-1112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서울 아 02788 등록일 2013.08.26. Copyright © 2013~2017 인더뉴스(iN THE NEWS) All rights reserved. / 인더뉴스(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단, 기사내용을 일부 발췌한 뒤 출처표기를 해서 ‘링크’를 걸어 두는 것은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