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4.6℃
  • -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0.1℃
  • 흐림광주 6.9℃
  • 흐림부산 8.4℃
  • -고창 5.3℃
  • 흐림제주 8.4℃
  • -강화 3.4℃
  • -보은 6.2℃
  • -금산 5.9℃
  • -강진군 7.0℃
  • -경주시 11.1℃
  • -거제 8.6℃
기상청 제공

주요 뉴스


檢, 윤종규 KB금융 회장 집무실 압수수색..‘채용비리’ 혐의 

6일 오전부터 채용담당 부서 등 6곳 조사 중..국민은행 측, 혐의 사실 부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 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금융감독원이 수사를 의뢰한 KB국민은행 신입행원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6일 오전부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사무실과 채용담당 부서 등 6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지난 5일 금감원이 제출한 5개 시중은행의 채용 비리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관할 지방검찰청에 배당했다. KB국민은행 관련 수사는 서울남부지검이 맡게 됐다.

 

금감원이 앞서 발표한 채용비리 사례는 총 22건이다. 이 가운데 KEB하나은행이 가장 많은 13건, KB국민은행이 3건, 대구은행 3건, 부산은행 2건, 광주은행 1건 등이다. 

 

특히, KB국민은행은 윤종규 회장의 친인척(종손녀)이 비리에 연루돼 있는 것으로 금감원 조사 결과 드러났다. 금감원은 서류전형과 1차면접에서 성적이 최하위권이었던 윤 회장의 종손녀가 2차면접에서 최고 등급을 받고 채용된 정황을 채용비리로 보고 있다.

 

지난 2015년 신규 채용 당시 윤 회장의 종손녀는 서류전형에서 전체 840명 중 813등, 1차면접에서 300명 가운데 273등에 그쳤다. 하지만, 2차면접에서는 최고등급을 받아 120명 중 4등이라는 높은 성적으로 합격했다.

 

한편, KB국민은행 측은 채용비리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각 채용 단계를 통과하면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평가하도록 돼 있어 등수는 크게 의미가 없다”며 “또한, 윤종규 회장 종손녀의 경우 지역할당 대상이라는 점에서 전체 지원자들의 성적과 비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삼성생명 신임 사장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내정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이 내정됐다. 삼성생명은 오늘 오전 10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한다고 8일 밝혔다.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삼성생명은 금융회사 지배구조법과 삼성생명의 지배구조 내부규범 프로세스에 따라 최고경영자 후보군으로 상시 관리해 왔던 후보자 중 삼성화재 현성철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사장 승진)로 추천했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대구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3월 삼성생명 기획관리실 상무를 거쳐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카드, 삼성화재를 거치며 경영진단, 구매, 마케팅, 보험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해경영역량을 검증받았다”며 “올해로 창립 61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재도약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현성철

삼성생명 신임 사장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내정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이 내정됐다. 삼성생명은 오늘 오전 10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한다고 8일 밝혔다.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삼성생명은 금융회사 지배구조법과 삼성생명의 지배구조 내부규범 프로세스에 따라 최고경영자 후보군으로 상시 관리해 왔던 후보자 중 삼성화재 현성철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사장 승진)로 추천했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대구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3월 삼성생명 기획관리실 상무를 거쳐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카드, 삼성화재를 거치며 경영진단, 구매, 마케팅, 보험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해경영역량을 검증받았다”며 “올해로 창립 61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재도약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현성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