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7℃
  • -강릉 -0.5℃
  • 맑음서울 -2.4℃
  • 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2.1℃
  • 광주 -1.0℃
  • 맑음부산 3.3℃
  • -고창 -0.7℃
  • 흐림제주 3.1℃
  • -강화 -3.2℃
  • -보은 -2.8℃
  • -금산 -3.2℃
  • -강진군 -0.9℃
  • -경주시 0.5℃
  • -거제 1.9℃
기상청 제공

교보생명, 2030세대 겨냥 ‘저해지’ 종신보험 선봬

‘(무)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 출시..2030고객 20~30% 보험료 할인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교보생명이 젊은 층의 종신보험 가입을 위해 일정기간 해지환급금을 줄인 대신 보험료를 낮춘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을 선보인다.  

 

교보생명은 젊은층의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보험료 부담은 줄이고 보장을 강화한 ‘(무)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은 일정기간 해지환급금을 줄인 대신 보험료를 대폭 낮춘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이다. 경제활동기에는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을 보장하고 은퇴기에는 생활자금 전환을 통해 안정적인 노후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종신보험 가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20~30대의 보험료 할인폭을 확대해 합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젊은 세대의 기대심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교보생명은 전했다. 종신보험에 가입하고 싶어도 비싼 보험료 때문에 가입을 망설였던 젊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것.
 
이 상품은 고객이 은퇴시점(55·60·65세 중 택일)을 정하면 해당시점 10년 전까지는 해지환급금을 일반상품 대비 30%만 적립한다. 이후 해지환급금이 매년 7%씩 10년간 단계적으로 늘어나 은퇴시점에는 일반 상품과 동일해진다.
  
20~30대 고객이 이 보험에 가입할 경우 기존 종신보험보다 20~30% 가량 보험료가 내려간다. 은퇴시점까지 보험을 유지했다면 그 동안 쌓인 적립금의 3%를 장기유지보너스로 추가 적립해주고, 이렇게 쌓인 적립금은 노후준비가 필요한 은퇴 이후 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이 상품은 사망보험금에서 최소 장례비 수준인 10%만 유지하고 나머지를 최대 20년 동안 생활자금으로 전환해 받을 수 있다. 중도에 생활자금 전환 취소나 변경도 가능하다.
 
노중필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이 상품은 장기 불황 속에서 엄격한 소비를 원하는 고객의 마음을 얻기 위해 개발했다”며 “보험가입 여력이 부족한 젊은층에게 가성비는 물론이고 가격대비 심리적 만족까지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최대 50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추가납입과 중도인출이 가능하다. 주계약 1억원 이상부터 최고 3%까지 보험료 할인혜택을 주고, 고객의 건강관리를 도와주는 헬스케어서비스도 제공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삼성생명 신임 사장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내정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이 내정됐다. 삼성생명은 오늘 오전 10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한다고 8일 밝혔다.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삼성생명은 금융회사 지배구조법과 삼성생명의 지배구조 내부규범 프로세스에 따라 최고경영자 후보군으로 상시 관리해 왔던 후보자 중 삼성화재 현성철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사장 승진)로 추천했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대구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3월 삼성생명 기획관리실 상무를 거쳐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카드, 삼성화재를 거치며 경영진단, 구매, 마케팅, 보험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해경영역량을 검증받았다”며 “올해로 창립 61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재도약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현성철

삼성생명 신임 사장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내정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에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이 내정됐다. 삼성생명은 오늘 오전 10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한다고 8일 밝혔다.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삼성생명은 금융회사 지배구조법과 삼성생명의 지배구조 내부규범 프로세스에 따라 최고경영자 후보군으로 상시 관리해 왔던 후보자 중 삼성화재 현성철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사장 승진)로 추천했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대구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3월 삼성생명 기획관리실 상무를 거쳐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카드, 삼성화재를 거치며 경영진단, 구매, 마케팅, 보험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해경영역량을 검증받았다”며 “올해로 창립 61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재도약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현성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