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이브리드형 제품 인기’..식품업계에 필요한 이것은?

식품사-유통사 협업 제품이 올해 상반기 트렌드..젤리·빵·우유 등 각양각색
기존 고객엔 향수·신규 고객엔 호기심 자극..“협업 제품은 단기실적용 한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미니호떡에서 스카치카라멜 맛이 나니 신기하네요.” “마치 빵에 카레라이스를 찍어 먹는 느낌이에요.” “아침 대용으로 정말 든든한 것 같아요.”

 

최근 식품업계는 오랜 기간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제품을 다른 형태로 바꿔 내놓는 것이 일종의 트렌드다. 특히, 올해에는 식품업체와 유통업체간 협업을 통해 기존 장수 제품을 다른 제품군으로 재해석한 '하이브리드(Hybrid)' 형식의 제품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주로 인지도가 높은 제품을 리뉴얼하는데, 이 경우 기존 고객의 충성도를 보유하면서 신규 고객층을 끌어들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하이브리형 제품이 출시 초기 SNS 채널의 입소문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지만, 장기적인 고객 확보는 어렵기 때문에 신제품 연구도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2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업계 트렌드는 단연 '하이브리드형' 제품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하이브리드란 두 가지 기능이나 역할이 하나로 합쳐진 것으로 식품업계에서는 두 가지 전혀 다른 제품을 하나의 제품으로 새롭게 출시한 것으로 통한다.


세븐일레븐의 요구르트젤리나 빙그레 바나나맛 핸드로션, 오뚜기 카레빵, 스팸빵, 죠스바 젤리, 바나나킥 우유 등이 대표적인 예. 하이브리드형식의 제품은 보통 유통업체에서 원하는 제품의 종류와 콘셉트를 먼저 기획해 식품업체에 제품 개발을 의뢰한다. 흔히 PB(Private Brand)제품으로 판매되는 대부분이 하이브리드형 제품이다.

 

업계는 작년 롯데제과-세븐일레븐이 합작해 출시한 '요구르트젤리'의 성공 이후 하이브리드형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어 당분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협업 제품은 중소 식품업체가 제품 판로 확대 차원에서 유통업체와 주로 손을 잡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롯데제과, 농심, 빙그레 등 대형 식품업체까지 신제품을 출시하는 대신 협업 제품을 내놓으면서 하이브리드형 제품 판매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과거 대기업 식품업체는 신제품 출시 이외에 기존 제품이 잘 팔리고 있어 협업 제품에 대한 관심이 적었다”면서 “최근 편의점 시장이 커져 한 곳과 협업해도 1만개 이상 점포에서 판매할 수 있어 판로가 충분하다고 보고 적극 뛰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협업 제품 대부분은 스테디셀러 제품을 리뉴얼하기 때문에 리스크도 적은 편이다. 예컨대, 최근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레쓰비 소보로빵의 경우 국민 캔커피를 빵으로 재해석하면서 젊은층에는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고, 기존 고객에는 향수를 불러일으켜 판매에 도움이 된다는 분석이다.

 

또 식품업체는 협업 제품을 통해 고객 데이터를 확보하고 트렌드를 파악할 수도 있다. 또 다른 유통업체 관계자는 “식품업체는 직접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의 연령층, 성별, 지역 등에 따른 데이터 집적이 어렵다”면서 “유통사로부터 고객 데이터를 파악해 정확하게 타깃층한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하이브리드형 제품 인기가 단기간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출시 초기에는 소비자가 호기심에 관련 제품을 찾는 경우가 많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원래 입맛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결국 “단기간 실적 올리기용에 불과하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회사별로 경쟁적으로 협업 제품을 내놓고, SNS채널로 홍보가 되면서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면서도 “일부 제품은 꾸준히 소비자들의 손길을 받고 있지만, 대부분 제품은 반짝 인기를 얻다가 오리지널 제품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여기에 신제품과 비교해 크게 비용절감이 되지 않는다는 게 식품업계 일각의 설명이다. 또 다른 식품업계 관계자는 “신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대대적인 설비를 투자하거나 연구개발(R&D)비용을 투입하는 것과 비교해 비용이 적게 든다”며 “하지만, 기존 제품 종류와 다르기 때문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을 투자해야 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