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이어 올해도’..맥도날드 햄버거 가격 평균 4% 오른다

15일 총 27개 제품 가격 100~300원 인상 진행..빅맥·상하이 스파이시 버거 4500원으로 올라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맥도날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격인상을 단행한다.

 

맥도날드가 오는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300원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을 포함한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가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씩 올랐다.

 

제품별로 100원에서 300원 가량 오르며 전체 제품 기준의 평균 인상률은 1.82%이다. 가격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다. 4000원~5000원대 가격인 맥런치 세트와 1000~2000원 대의 행복한 나라 메뉴 가격은 종전과 변동 없이 유지된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해 1윌 24개 제품 가격을 적게는 100원, 많게는 400원 인상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배달서비스인 ‘딜리버리’의 최소 가격을 8000원에서 1만원으로 올린 바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원으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이어 “맥도날드는 제품과 서비스 등 모든 측면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