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우리은행 “설연휴, 금융거래 가능합니다”..고객불편 의식

차세대 전산시스템 위한 설 연휴 금융거래 중단 결정 번복..“고객불편 최소화 위해 연기”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우리은행이 설 연휴 기간 동안 중단하기로 했던 모든 금융거래를 정상 가동하기로 입장을 바꿨다. 고객불편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고객불편 최소화를 위해 차세대시스템 시행을 연기한다고 1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차세대시스템 추진을 위해 설 연휴 기간 모든 금융거래를 중단하기로 지난달에 결정한 바 있다.

 

명절 전후 이체 및 현금 거래량 증가와 이에 따른 고객불편을 최소화시키고, 거래안정성과 고객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행시기를 연기하기로 했다.

 

따라서 설연휴 기간에도 우리은행의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텔레뱅킹, 체크카드, ATM기 사용 등 모든 금융거래는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고객편의성을 최대한 높이고 고객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점을 고려해 시행시기를 정할 예정이며, 확정되면 별도 공지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