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살 청춘, 바리스타로 정년퇴직하는 것이 꿈이죠”

스타벅스, 최고령 바리스타 배연주씨..2005년 단골고객에서 주부 바리스타로 입사
유연한 근무제도로 14년 근속..“가사와 병행하기 최고의 직장, 모두 도전하세요”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39살에 일을 시작했는데 벌써 제 나이 53살이 됐네요. 바리스타로 정년 퇴직하는 것이 꿈입니다”

 

카페 바리스타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20~30대의 젊은 연령층을 상상한다. 하지만 학력·성별·나이·장애에 대한 차별 없는 채용으로 유명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는 다양한 연령층의 바리스타가 근무 중이다.

 

그 중 배연주씨(여성, 53세)는 스타벅스 하남미사점에서 근무 중인 사내 최고령 바리스타로 2005년 입사 이래 14년째 스타벅스와의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결혼·출산 후 가정에만 충실했던 그녀는 입사 전 스타벅스를 애용하는 평범한 고객이었다.

 

집 근처 단골 스타벅스 매장에서 일하는 바리스타들과도 친해지면서 바리스타라는 직업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됐다. 그러던 중 배연주씨는 ‘주부도 가능하다’는 근무조건을 보고 당당하게 지원, 입사하게 됐다.

 

“입사공고를 봤을 때 나도 될 수 있을까 하는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지원했는데 입사가 확정되고 나서는 많이 설렜어요.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딸이 지금은 어느새 대학 졸업반이고 아들은 군복무 중이네요.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던 가족들이 이제는 사명감을 갖고 즐겁게 일하는 저의 모습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고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배 씨는 초반에 “나이 차이로 파트너들과 잘 지낼 수 있을까“하고 우려했지만 이 어색함은 순식간에 사그라졌다고 한다. 입사 후 현재까지 거쳐 간 6개 매장까지 200여 명의 파트너들이 그녀와 함께 근무 했으며 같이 입사한 파트너 중에는 지역을 책임지는 매니저로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제가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처럼 나이 들고 싶다고 말하는 동료 파트너들이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 늘 마음 한 켠이 뿌듯 하죠”

 

그는 입사 후 여러 번의 승진 기회가 있었지만 상대적으로 근무시간이 짧은 바리스타 직책으로 계속 근무하고 있다. 일과 가정을 병행하면서 다양한 여가를 위한 시간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배 씨가 지금까지 근무할 수 있는 이유라고 말한다.

 

근무하면서 경험한 수많은 상황들은 현재 배 씨가 살아가는데 있어서 소중한 주억이자 삶의 지혜다. 6 여년전 유모차를 끌고 오던 단골 고객은 근무지를 옮긴 배 씨를 아직도 찾아오고 있다.

 

스타벅스에서 근무하면서 최고의 기억을 꼽는다면 언젠가 백혈병에 걸린 갓 돌 지난 아이의 엄마 고객을 위로했었다. 그 뒤 1년 후 그 고객이 다시 찾아와 아이가 완치됐다는 말을 전해 들었을 때 너무 기쁘고 감사해 울었던 기억이다. 

 

현재 그는 스타벅스 사내 커피 전문 자격증인 ‘커피매스터’를 보유하고 있다. 주기적으로 사내 제품 평가 패널단 활동을 하고 있으며 바리스타 자격으로 회사 운영에 전반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배연주 씨는 마지막으로 경력단절로 인해 망설이는 여성들에게 자신있게 말한다.

 

“커피에 관심이 있고 다양한 고객을 접하는 서비스에 관심이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스타벅스에 도전해 보세요. 입사 후 전문적인 교육은 물론 직무와 자기 계발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경험하면서 직업에 대한 자부심도 함께 느낄 수 있을 겁니다”

 

현재 스타벅스는 1만 3000명의 파트너들이 바리스타부터 지역 매니저까지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경력이 단절된 여성 및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3년부터 출산이나 육아 등으로 퇴직한 스타버스 전직 점장 및 부점장 출신 여성 관리자를 대상으로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100여 명이 넘는 리턴맘 바리스타가 매장에서 근무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