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금융, 새 사외이사에 김홍진·박시환·백태승·양동훈·허윤

윤성복·박원구 등 2명 재선임..김병호 부회장·함영주 행장은 사내이사 제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김홍진, 박시환, 백태승, 양동훈, 허윤 등 5명을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기존 사내이사였던 김병호 부회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사내이사에서 제외됐다.
 
하나금융지주 이사회는 6일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에서 정한 후보 자격 검증을 통해 2018년 주주총회에 추천할 사외이사 후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김홍진, 박시환, 백태승, 양동훈, 허윤 등 총 5명을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윤성복, 박원구 등 2명은 재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기존 윤종남, 송기진, 양원근, 김인배는 퇴임하며, 차은영 이사는 임기가 2019년 주주총회까지로 남아 있다.

 

 

KEB하나은행 사외이사를 역임한 허윤 이사(임기 1년)를 제외한 4명의 신임 사외이사의 임기는 2년이며 1년 단위로 중임할 수 있다. 재선임 사외이사 후보의 임기는 1년이다.

 

한편, 김병호 부회장(경영관리 부문장)과 함영주 행장(경영지원 부문장)은 기존 사내이사 직위에서 제외됐다. 금융당국의 지배구조 관련 지적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지주 이사회는 “두 사람이 지주사 사내이사로서 리스크관리위원회에 참여하는 것이 리스크 관리기능의 독립성 약화 및 이해상충의 우려가 있다는 금융당국의 경영유의 사항을 반영해, 두 사람을 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 제외했다”며 “이에 따라 사내이사로서 역할이 축소돼 사내이사에서도 제외했다”고 말했다.  

 

김홍진 후보는 재경부 경제정책국 과장, 감사담당관, 금융정보분석원 기획행정실장, 한국예탁결제원 경영지원본부장을 역임한 경제 전문가다. 박시환 후보는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전임 석좌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인천지방법원 및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 대법원 대법관을 거쳤다.

 

백태승 후보는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출신으로 한국은행을 거쳐 연세대 법무대학원 원장 겸 법과대 학장, 한국인터넷법학회장을 역임했다. 양동훈 후보는 동국대 회계학 교수와 한국회계학회장을 겸직 중인 재무회계 분야 전문가다.

 

마지막으로 허윤 후보는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이며 2015년부터 KEB하나은행 사외이사직을 수행 중이다. 금융위 금융발전심의위원, 서강대 국제대학원장, 한국국제통상학회장을 거쳤다.

 

하나금융지주 이사회는 이번 사외이사 후보 추천 과정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2일 이사회를 열어 김정태 회장을 사추위원에서 제외한 바 있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구성을 위해 외부자문기관(Search Firm)으로부터 후보군을 추천 받아 자격 검증과 심의를 거쳐 후보자를 최종 확정했다.

 

김홍진, 박시환, 백태승, 양동훈 후보는 모두 외부자문기관(Search Firm)의 추천으로 후보군에 포함됐다. 이날 추천된 하나금융지주 사외이사 후보는 3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최종 선임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