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잔티젠? 가르시니아?..다이어트 보조제 알고 드세요

[제대로 알고먹기_① 다이어트 보조제] 가르시니아, 잉여 탄수화물 지방축적 억제
체중감량에 '도움'을 줄 뿐..임산부·수유부·여성 및 간질환·신장질환 환자 섭취 주의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 7년 차 직장인인 A씨가 올초 세웠던 목표는 체중감량이었다. 하지만 두 달 사이 되레 살이 쪘다. 퇴근 후 잦은 술자리와 귀찮음 때문. 다이어트 보조제의 도움이라도 받아보자 싶어서 ‘체지방 감소’, ‘탄수화물 커팅’ 등의 광고문구가 쓰여 있는 제품들을 구매했다. '뭐가 들어 있을까?' 궁금해 원재료를 살펴보니 ‘공액리놀레산, 잔티젠, 가르시니아’ 등 난생처음 들어보는 이름들 투성이였다. 이 성분들이 어떻게 살을 빼준다는 걸까?' 그는 궁금해졌다.

 

동장군이 물러가면서 헬스&뷰티 시장에도 다시 훈풍이 불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다이어트 보조제 시장은 매년 성장해 지난해 1114억원의 시장규모로 커졌다. 특히 간편하게 체중감량에 도움을 주는 알약형태의 보조제가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작은 알약에 어떤 첨가물이 들어 있는지, 어떤 과정으로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는지 알지 못 한다. 체중감량에 도움이 된다는 여러 다이어트보조제 중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CJ제일제당의 ‘펫다운’과 ‘CJ디팻’ 등의 제품이 체지방감소에 어떤 효과가 있는지 살펴봤다.

 

◇ 가르시니아·공액리놀레산, 너희는 누구니?

 

팻다운 파워번과 CJ디팻 제품의 원료를 살펴보면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 ‘공액리놀레산’, ‘잔티젠’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다이어트 보조제의 대표적인 성분인데, 신체 내에서 체중감량을 도와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중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은 열대식물인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열매의 껍질에 있는 성분이다. 껍질에는 기능성분인 hydroxycitric acid가 함유돼 있으며 이는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합성되는 것을 억제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

 

탄수화물을 과량 섭취하면 체내에서 지방으로 전환돼 축적된다. 이 때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은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축적될 때 사용되는 효소의 활성을 억제해 체중과 체지방량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공액리놀레산(CLA)’은 육류나 유제품에서 존재하는데, 상업적으로 판매 중인 CLA는 불포화지방산인 리놀레산을 추출해 이를 변화시켜 만든다. 이 성분은 지방과 콜레스테롤을 세포에 제공해주는 단백질을 세포내로 들어가지 못 하게 해준다. 또 체내 지방산화 과정을 증가시켜 체지방을 감소시켜준다. 

 

‘잔티젠’은 미역 등 복합추출물로 미역과 석류에서 추출한 성분이다. 잔티젠은 두 가지 성분으로 나눌 수 있다. 미역추출물인 후코잔틴은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키고 지방 축적과 지방의 크기가 커지는 것을 억제해준다. 석류추출물인 푸닉산은 푸코잔틴의 시너지 효과로 에너지 소비를 촉진시켜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 “보조제는 보조제일 뿐”..몸에 이상증상 생기면 즉시 전문가 찾아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소비자들이 자주 섭취하는 건강기능식품 28종의 안정성과 효능을 재평가했다. 다이어트 소재로는 가르시니아 캄보지아추출물·알로에 전잎·황기추출물·와일드망고 종자 추출물·원지추출분말·녹차추출물 등 9종이 포함됐다.

 

가르시니아 캄보지아추출물은 안정성과 효능 재평가를 통과했으며 소비자의 주의사항에 임신부·수유기 여성 섭취 제한 등 추가 내용을 기재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또 간질환·신장질환·심장질환 등의 기능에 이상이 있는 경우와 복용하는 약물이 있는 경우 섭취 전 전문가와 상담을 요하는 내용도 추가됐다.

 

안정성과 효능이 인정됐다고 하더라도 다이어트 보조제를 맹신하는 건 곤란하다. 다이어트 보조제는 의약품이 아니라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 식품이다. 일부 소비자들은 다이어트 보조제를 먹고 가슴 뛰거나 속이 미슥 거리는 현상을 겪기도 한다. 

 

실제로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이 들어있는 D사의 다이어트 보조제를 먹은 적이 있다는 한 소비자는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까 해서 사먹었는데 살이 빠지는 건지도 모르겠다”며 “한 알을 섭취하고 얼마 뒤 속이 미슥 거려 밥을 굶게 돼 살이 빠지는 건가 싶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가르시니아의 경우 주로 남서부에서 자생하는 열대 식물로 국내에서는 즐겨 먹던 식물이 아니니 체질에 맞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며 “몸에 불편함을 겪은 경우는 섭취를 중단하고 전문가 상담 및 제조사에 상담받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