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금융 “ING생명 인수 검토 중..확정된 바 없어”

인수 위한 예비실사 작업 착수..“ING생명 인수에 관심이 있는 것은 사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ING생명 인수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생명보험사를 보유하고 있는 신한금융지주가 보험사 인수에 눈독을 들이면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신한금융은 ”아직까지 확정된 바는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ING생명 인수를 위한 예비 실사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 경제매체는 단독보도를 통해 “신한금융이 3조에 ING생명 인수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ING생명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곳은 KB금융과 신한금융, 하나금융 3곳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신한금융은 아직까지 “결정이 난 사안은 아니다“라며 선을 긋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ING생명을 포함해 보험사를 인수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앞서 보도된 내용과 같이 확정적인 상황은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이 보험사 인수에 적극 관심을 보이고 있으면서도, 이번 ING생명 인수 추진건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 업계는 ING생명 매각가가 다소 높게 책정된 것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권에서 현재 ING생명의 매각가를 최대 3조원까지 예상하고 있지만, 신한금융측은 해당 금액이 과하다고 판단해 서로 입장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금융권 일각에서는 이번 신한금융의 ING생명 인수 관련 내용을 매각 주관사 측에서 의도적으로 흘린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매각가를 최대한 띄우기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매각을 주관하는 IB쪽 입장에서는 매각가가 클수록 수수료 이익이 많이 나오는 구조”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신한금융지주와 ING생명에 이번 인수 추진 보도 관련 사실 여부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두 회사의 답변 시한은 오늘 오후 6시까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