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직..역대 최소 임기

작년 9월 취임 이후 6개월 만에 사의 표명..2013년 하나금융 사장 재직 중 채용 청탁 의혹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6개월 만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12일 금감원에 따르면 최 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장으로 부임한 지 약 6개월 만의 일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3년 당시, 대학 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서 추천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관련 당사자는 현재 하나은행 모 지점에서 근무 중이다.

 

최 원장은 지난 10일 공식 입장 자료를 통해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을 받아 단순히 전달했을 뿐”이라며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나은행 측도 “부당한 점수 조작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한, 최 원장은 12일 금감원 임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일을 통해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엄정한 사실 규명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제11대 금감원장은 최 원장은 작년 9월 11일 취임 이후 6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으며, 이는 역대 금감원장 재임 기간 중 최단 기간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