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6.8℃
  • -강릉 15.4℃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17.2℃
  • 흐림부산 16.5℃
  • -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7.4℃
  • -강화 16.6℃
  • -보은 18.1℃
  • -금산 18.2℃
  • -강진군 17.8℃
  • -경주시 21.3℃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금융


최흥식 사임..제2금융권 채용비리 검사 ‘흐지부지?’ 

하나금융 사장 시절 채용비리 의혹..“금융권 채용비리 검사 동력 약화 우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임을 표명하면서 ‘금융 검찰’을 자처하는 금융감독원의 위상이 땅에 떨어지게 됐다. 이에 따라 향후 예정된 보험·카드 등 ‘제2금융권’ 채용비리 검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감원에 따르면 최흥식 금감원장은 공식 사임을 표명했다.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대학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 추천했다는 의혹이 결정적인 이유다. 

 

최 원장은 지난 10일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을 받아 단순히 전달했을 뿐”이라며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하나은행 측에 “(자신이) 채용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입증할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하나은행 측은 “이미 채용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 자료 공개는 어렵지만, 부당한 점수 조작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원장은 12일 금감원 임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일을 통해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독립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본인을 포함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엄정한 사실 규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번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최 원장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며, 하나은행 측도 “점수 조작이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투명성을 감독하는 사정기관의 수장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것 자체가 본인은 물론 본인이 속한 기관에게는 큰 타격일 수밖에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금융권 채용비리를 겨냥하는 금감원의 칼날이 무뎌지는 게 아니냐는 예상이 나온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제2금융권(보험·카드·저축은행 등)에 대한 검사는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다는 게 관련업계의 시각이다.

 

실제로 제2금융권은 제1금융권인 은행과 달리 지배주주가 경영권을 행사하는 등 민간회사의 성격이 짙다. 애시당초 은행처럼 고강도 조사를 벌이기는 어려운 구조인데, 금감원장이 채용비리로 인해 물러나면서 명분마저 약해졌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금융정의연대 관계자는 “실제로 최흥식 금감원장에게 죄가 있다면 명명백백 가려내야 한다”며 “다만, 최 원장의 사임 여파로 인해 금융권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하려는 동력이 약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금감원장 채용비리 의혹과 금융권 채용비리 검사는 별개의 사안”이라며 “현재 금감원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운영 중이며, 앞으로 제2금융권에 대한 채용실태 점검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