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창간5주년 기획]③ 우리은행, ‘영상 콘텐츠’ 통한 차별화 전략

현직 은행원 출연한 자체제작 영상으로 호평...“유튜브‧네이버TV 등 영상 플랫폼 강화”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우리은행은 SNS를 활용하는 여러 금융사들 중 영상 콘텐츠에 집중하고 있는 몇 안 되는 회사다. 특히, 유명 연예인 모델에만 의존하지 않고 현직 은행원을 직접 영상에 출연시키는 등 차별화된 전략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 7월부터 ‘은.근.남.녀.SSUL(은행에 근무하는 남자와 여자의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SNS 이용자들로부터 호평받고 있다. ‘레알 은행원이 소개하는 리얼 금융 꿀팁’ 콘셉트로 기획돼 지금까지 총 4편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우리은행 홍보실 관계자는 “Z세대(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는 ‘~하는 법’이라는 ‘how to(방법)’에 대한 정보검색을 동영상으로 소비하는 특징이 있다”며 “이러한 젊은층을 집중 공략하기 위해 영상 콘텐츠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명 연예인이 의존하는 대부분의 기업 SNS 콘텐츠에서 벗어나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직접 직원이 출연하는 방식을 택했다”며 “이를 통해 ‘은행이 말하고 싶은 내용’이 아닌 ‘고객이 듣고 싶어하거나 궁금한 내용’에 대해 썰을 풀어보려 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양질의 콘텐츠 생산을 위해 SNS에 관심이 있고 실무경험이 풍부한 행원들을 직접 선발했다. 이들은 단순 영상 출연을 넘어 소재 제공은 물론, 시나리오 제작 등에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은.근.남.녀.SSUL’ 1편에 출연한 최환희 우리은행 청파동지점 계장은 “SNS를 통해 좋은 제도와 상품에 대해 설명해주는 시도 자체가 새로운 관점에서 금융상품들을 바라볼 수 있게 해줬다”며 “앞으로도 기회가 있다면 적극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측은 이러한 영상 콘텐츠가 기존 상품‧서비스를 직접 홍보하기 위해 경품을 걸고 진행하는 이벤트 콘텐츠보다 훨씬 효과적이라는 입장이다.

 

정량적 성과로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총 조회수 36만, 총노출 250만, 고객 총참여(댓글, 좋아요, 추천 등) 약 10만건으로 집계되고 있다. 또한, 포털사이트에 ‘인기콘텐츠’로 선정되는 등 성과가 양호하다는 설명이다.

 

고객 반응 면에서도 ‘참신하다’, ‘직접 은행원이 나와 이야기해주니 생생하고 재밌다’, ‘친구에게 추천한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는 전언. 아울러, 관련 업무나 상품에 대한 실제 고객 문의로도 이어져 기업 브랜드에도 긍정적인 기여가 되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최근 ‘더 큰 우리를 위해, 더 큰 미래를 위해, 함께하는 우리 이야기’를 주제로 웹드라마 형식의 바이럴 영상도 선보이고 있다. 콘텐츠 공개 4일 만에 조회수 50만회를 달성하는 등 성과가 좋다는 평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SNS 트렌드에 맞춰 유튜브나 ‘네이버TV’ 등을 강화하기 위해 영상형 콘텐츠 제작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타 은행과 차별화된 ‘자체 생산형 영상 콘텐츠’를 중심으로 연말까지 다양한 콘텐츠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