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신임 사장에 위성백 前기재부 국장 임명

행시 32회‧순천고‧서울대 출신...이론과 실무 겸비했다는 평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이 임명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신임 예보 사장으로 위성백 전 기재부 국고국장을 임명 제청했다. 금융위원장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면 최종 결정된다.

 

행정고시 32회 출신인 위 내정자는 1960년 생으로 순천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독문학과를 나왔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를 취득한 뒤, 미국 뉴욕주립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땄다.

 

위 내정자는 기재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 미국 IDB(미주개발은행) 파견, 기재부 국고국장 등 경제‧금융분야의 주요 직위를 두루 역임했다. 오랜 공직 경험을 통해 경제‧금융정책 전반에 걸친 전문성을 보유하는 한편, 경제학 박사로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했다는 평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위 내정자는 금융‧재정 분야에서 얻은 전문지식과 공공기관 정책을 기획‧조정하는 업무를 경험했다”며 “향후 예보가 예금자보호 및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를 위한 선도적인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