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부츠, ‘돌격, 대학가 속으로!’

28일 홍대점 시작으로 교대·이태원에도 첫 발...대학가 지하철역 상권 공략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 이마트가 운영하는 H&B(health & beauty) 스토어 부츠(BOOTS)가 대학가에 연이어 문을 연다. ‘젊은 부츠’를 앞세워 본격적인 성장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목표다.

 

26일 이마트에 따르면 부츠는 지난 21일 이대점(20호점)을 연 데 이어, 오는 28일에는 홍대점, 29일dp는 교대점을 연이어 선보인다. 30일(일)에는 서울 최초의 관광특구 이태원과 대구의 명동으로 불리는 동성로에도 신규 점포를 오픈한다.

 

또한, 유동인구가 풍부한 지하철역 인접 상권을 겨냥해 강동역과 선릉역, 신논현역 인근에도 신규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부츠는 대학가로 대표되는 젊은 고객 밀집 지역에 올해에만 총 9곳의 매장을 열게 되는 셈이다.

 

대학가에 집중적으로 진출하는 이유는 지난해 보다 부츠 이용 고객 연령대가 6살 낮아지는 등 젊은 계층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젊은 고객들 겨냥해 대학가나 관광특구 등에 집중적인 출점을 통해 본격적인 부츠 ‘성장의 문’을 연다는 복안이다.

 

SNS 이용에 능숙한 2030세대 젊은 고객의 이용이 늘어나면서 이들에 의한 간접적인 홍보 효과 역시 클 것으로 이마트 부츠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 작년과 올해 부츠의 이용고객 비중을 비교하면, 부츠 매장이 첫 선을 보인 작년 5월보다 올해 평균 20대 고객 비중이 7.5%p가량 늘어났다. 이는 전 연령층 가운데 고객 유입이 가장 크게 증가한 수치다.

 

 

실제로, 2030세대 고객들의 든든한 지지를 받고 있는 부츠 신촌점의 경우, ‘솝앤글로리’ 매출 비중이 다른 점포들에 비해 최고 40%까지 높았다. 저렴한 가격의 마스크 팩과 함께 어반디케이와 베네피트 등 백화점에 동시에 입점된 프리미엄 색조 브랜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백수정 부츠 담당 상무는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부츠는 자체브랜드와 트렌드를 선도하는 상품 도입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며 가능성을 테스트 해왔다”며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점포 개발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