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상반기 실손보험 손해율 122.9%...전년比 1.7%p↓

금감원, 상반기 개인실손의료보험 손해율 등 현황 발표...보험료수익 증가로 손해율↓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올해 상반기 개인실손보험 위험 손해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롭게 판매되는 신실손보험과 유병력자보험계약의 증가로 발생손해액도 늘었지만, 보험료수익 증가분이 발생손해액 증가분을 상회해 결과적으로 위험손해율은 감소했다.

 

4일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개인실손의료보험 손해율 등 현황’에 따르면, 위험보험료는 3조 5000억원, 발생손해액은 4조 3000억원으로 위험손해율(발생손해액/위험보험료)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p가 감소한 122.9%로 나타났다.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발생손해액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441억원(14.6%)이 증가했다. 하지만 보험료수익이 6188억원(17.3%)이 증가해 실손보험 손해율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발생손해액은 손해보험의 증가분(4460억원, 85.7%)이 대부분이며, 생명보험은 981억원이 증가했다. 이 중 작년 4월부터 판매한 신실손보험의 보험금 청구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7년 상반기 26억원→18년 상반기 1069억원).

 

올해 6월말 개인실손보험의 보유계약은 3396만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7만건(1.1%) 증가했다. 보유계약 증가분의 대부분은 손해보험(35만건, 비중 94.6%)이며, 신실손보험(87만건)과 유병력자실손보험(11만건)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한편, 생보는 유병력자 미판매와 일부 생보사(KDB, DGB생명)의 실손 판매중단 등으로 0.3%(2만건, 비중 5.4%)증가한데 그쳤다.

 

구체적인 상품종류별 보유계약 현황을 살펴보면 ▲표준화 이전 실손보험 27만건 감소 ▲표준화 이후 실손보험 51만건 감소 ▲신실손보험 104만건 증가 ▲노후실손보험 1000건 증가 ▲유병력자실손보험 11만건 등이다.

 

보험료 수익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187억원(17.3%) 증가했다. 업계별로는 생보사 967억원(15.3%), 손보사 5220억원(17.7%)이 각각 증가했다. 계약갱신(주기 3·5년)에 따른 보험료 증가와 유병력자실손보험 신규 판매 등이 주 요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추진에 따른 실손보험 손해율 변동 추이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