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내년 수입‧원수보험료 0.8%↓...“저축성보험 급감”

보험硏, 개원 10주년 기념식서 ‘보험산업 전망‧과제’ 발표...생보 3.8% 감소‧손보 2.7% 증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내년 보험산업 수입‧원수보험료가 올해에 비해 0.8%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년 연속으로 보험료 감소가 전망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으로, IFRS17 도입 등으로 인한 저축성보험 판매 감소가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보험연구원(원장 한기정)은 4일 오후 조선호텔에서 개원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이상림 보험학회장,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보험연구원 소속 전용식 동향분석실장은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를 발표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내년 보험료는 올해에 비해 0.8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생명보험이 3.8% 감소, 손해보험은 2.7% 증가가 예상됐다.

 

 

이는 올해 감소폭(-1.2%)에 비해서는 줄어든 것이지만, 3년 연속 보험료 감소가 전망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보험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생명보험은 감소세가 2017년(-4.9%)부터 지속되고 있고, 손해보험은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성장세 둔화의 공통적인 원인으로는 ‘저축성보험의 감소’가 꼽힌다. 내년 생명보험 일반저축성보험은 17.4%, 손해보험 저축성보험은 28.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으로는 ▲저금리로 인한 최저보증이율 하락 ▲IFRS17 등 회계제도와 신지급여력제도 도입 ▲판매수수료 체계 개편 ▲세제혜택 축소 등이 저축성보험 판매 감소의 요인으로 거론된다.

 

이러한 성장 둔화는 오는 2022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구고령화와 생산가능인구 감소 추세로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2018년에 비해 연평균 1.7% 감소하고,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연평균 0.4%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익규모도 급감해, 2022년 법인세차감전이익은 2017년에 비해 생명보험은 57%(6조원→3조 4000억원), 손해보험은 75%(5조 7000억원→4조 3000억원) 수준일 것으로 전망됐다.

 

전용식 실장은 성장 둔화와 수익성 하락을 극복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공적보장제도 변화, 소비자 신뢰 등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년도 경영‧정책과제로 ▲수익성 관리 ▲보유계약 관리 ▲공적보장 확대에 대한 대응 등을 제시했다.

 

전 실장은 공적보장 확대와 관련해 “인구고령화로 공적보장 확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공적보장 확대는 사적보장 축소로 이어질 수 있어 개인퇴직연금 등 사적연금 강화방안, 실손보험 개선, 저소득층 보장수요에 부합하는 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