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신한생명 “자유로운 출근·칼퇴 보장합니다”

신한생명 시차출퇴근제 전일로 확대...PC-OFF제도 8시간 후 PC 자동종료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출근시간이 자유로워졌다’

 

신한생명(대표 이병찬)은 업계 최초로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 있는 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으로 주 5일, 1일 8시간, 주 40시간을 준수하면서 직원별 상황에 맞게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제도를 말한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10월, 선택적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해 직원 별 주 2회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후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이달부터 전직원 전일제로 범위를 확대했다.

 

직원들은 매일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1시간 단위로 출근시간을 정하면 된다. 예를 들어 오전 7시에 출근하는 직원은 오후 4시까지 근무하며, 10시에 출근한 직원은 오후 7시에 퇴근하면 된다.

 

또한 ‘PC-OFF 제도’와 연동시켜 퇴근시간이 되면 해당직원의 PC가 자동으로 종료된다. PC 사용시간을 연장하려면 부사장의 승인을 받아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근무시간에 맞춰 성과 지향적인 집중근무가 이뤄진다.

 

PC-OFF 제도는 지난 2014년부터 매주 수요일만 적용하다가, 작년부터 전일제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이는 불필요한 야근문화를 없애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해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이에 맞춰 워크 다이어트를 비롯해, 전자결제 활성화와 문서 간소화 등을 함께 시행해 업무효율성을 높여 집중근무가 이뤄지도록 뒷받침하고 있다.

 

신한생명 인사팀 관계자는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업무 성과를 높이고자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하거나 병원 진료 후 출근하는 등 개인별 생활환경에 맞춰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 직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