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SPC, 쉐이크쉑 싱가포르점 담당한다

SPC그룹, 美 쉐이크쉑의 싱가포르 사업운영권 획득
내년 상반기 싱가포르 주얼창이에서 1호점 오픈 예정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국내기업이 해외 현지 기업을 제쳤다. 그간 쌓아온 경영 역량과 성과를 인정받아 해외 시장 진출 파트너로 선정됐다.

 

SPC그룹이 싱가포르 내 쉐이크쉑(Shake Shack) 사업운영권을 획득하고 내년 상반기에 첫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SPC그룹의 계열사 ㈜파리크라상과 美 쉐이크쉑 엔터프라이즈(Shake Shack Enterprise)는 25일 ‘싱가포르 사업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고, 내년 상반기 중 1호점을 열기로 했다.

 

1호점 위치는 내년 새롭게 개장하는 복합 단지 ‘주얼 창이(Jewel Changi)’가 될 예정이다.

 

쉐이크쉑이 현지 기업이 아닌 한국 SPC그룹을 싱가포르 시장 진출 파트너로 선택한 이유는 그동안의 경영성과와 사업역량을 인정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SPC그룹은 2016년 7월 서울에 한국 1호점인 ‘쉐이크쉑 강남점’을 선보였다. 이후 2년 만에 7개 매장을 추가로 열었으며, 강남점은 현재 세계 최고 매출 매장이 됐다.

 

또한 쉐이크쉑의 파트너사 중 유일하게 번(bun; 햄버거빵)을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는 등 높은 수준의 R&D와 품질력을 보유하고 있다.

 

SPC그룹은 2004년부터 프랑스·미국·중국·싱가포르·베트남 등 세계 주요 국가에 진출해 350여 개의 파리바게뜨를 운영 중이다. 뿐만 아니라 배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해외브랜드를 국내에 도입하는 등 글로벌 사업 역량을 확장해 왔다.

 

마이클 칵(Michael Kark) 쉐이크쉑 글로벌 라이센싱 총괄 부사장은 “쉐이크쉑은 싱가포르의 지리적 중요성을 인지하고 꾸준히 기회를 찾아왔다”며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쉐이크쉑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과 싱가포르에서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SPC그룹은 이번 쉐이크쉑 운영권 획득이 단순히 매장 운영에 따른 수익 창출을 넘어 향후 파리바게뜨·SPC삼립 등 그룹의 글로벌 사업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2024년까지 싱가포르 내에 10개 이상의 쉐이크쉑을 열 계획”이라며 “성공적으로 운영해서 파리바게뜨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이크쉑은 2001년 美 뉴욕에서 시작된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로 영국·일본·UAE·홍콩 등 세계 주요 13개국에서 18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주얼 창이는 내년 개장 예정인 싱가포르 창이공항 개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준공된 복합 단지다. 실내 정원과 폭포·호텔·항공 시설을 포함해 300여 개 이상의 음식점·소매점이 입점하게 된다. ‘마리나베이 샌즈’ 등을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가 모쉐 사프디(Moshe Safdie)가 설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