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

JW그룹이 후원하는 ‘영혼의 소리로’ 정기공연 개최

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14일 예술의전당서 정기공연 개최
JW그룹, 장애에 대한 사회적 관심·공감대 형성 위해 16년째 후원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한 곡 당 필요한 연습시간 한 달. 그렇게 완성된 특별한 공연이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JW그룹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자사가 후원하는 홀트 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의 2018 정기공연이 개최된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공연은 이달 14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영혼의 소리로’는 국내 최초의 장애인 합창단이다. 1999년 창단돼 500여 회의 국내외 공연을 열며 장애인 공연예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영혼의 소리로’ 단원들은 발달 장애를 겪고 있어 노래 한 곡을 익히는데 최소 한 달 이상이 소요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손종범 선생의 지휘아래 1년 동안 연습한 ‘You raise me up’, ‘소녀의 꿈’ 등 10여 곡의 노래를 선보인다.

 

또 ‘사랑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단원들이 각자 경험했던 사랑 테마곡도 준비해 단원들에게 힘이 돼 준 사람들에게 감사함도 전할 예정이다.  

 

이날 공연은 작곡가 주영훈의 사회로 진행되며, 베이스바리톤 김동현과 뮤지컬 배우 조휘가 특별출연 한다.

 

홀트 일산복지타운 관계자는 “중외학술복지재단의 지원과 예술의전당을 비롯한 각 기관의 마음이 더해져 예술의전당 무대에 서게 됐다”며 “많은 사람들이 영혼의 소리로의 노래를 통해 감동과 희망을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JW그룹은 2003년부터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과 ‘사랑의 후원’ 결연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