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년 만에 20배’...CJ제일제당, 냉동면 매출 2000억 가능할까?

냉면·스파게티 등 냉장면 이어 칼국수·짬뽕 냉동면 시장 진출..2020년까지 2000억 목표
건강 염려하는 소비자 늘면서 유탕면 니즈 줄어..“비비고 왕교자 노하우로 시장 공략할 것”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CJ제일제당이 냉장면에 이어 냉동면으로 '면'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국내 면시장은 유탕면인 '라면'이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비비고 왕교자 등 냉동 HMR(가정간편식)제품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든 냉동면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현재 100억원대인 냉동면 시장 규모를 2년 후인 2020년까지 2000억원대로 끌어올리겠다는 게 CJ제일제당의 목표다. 다만, 기존 유탕면과 냉장면 등 기존 업체들이 면 시장에서 탄탄하게 자리잡고 있어 냉동면에 대한 시장 반응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30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국내 면시장은 소면이 대표 품목으로 포함된 건면(1세대)에서 라면을 포함한 유탕면(2세대)으로 진화해 왔다. 2000년대 이후부터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튀기지 않은 생면시장이 성장해 냉장면(3세대)소비가 증가했다. 

 

면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기름에 튀긴 유탕면인 '라면'이다. 국내에선 농심과 오뚜기, 삼양라면 등이 라면 시장 점유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HMR제품 등 라면을 대체할만한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라면 시장이 주춤해지고 있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017년 라면 시장 총 매출액은 2조 976억원으로 2016년(2조 1612억원)에 비해 감소했다. 라면 매출액은 지난 2013년 1조 9728억원에서 2014년 1조 9128억원으로 줄어든 이후 2015년 1조 9590억원을 기록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2016년에는 라면 매출 2조원을 돌파하면서 회복세를 보였지만, 2년 만에 다시 시장 규모가 쪼그라들기 시작했다. 농심과 오뚜기 등 라면업체는 건강을 강조하거나 과거 인기 제품을 리뉴얼한 라면을 선봬 성장 정체에 시달리던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우동, 스파게티 등 냉장면 제품으로 면 시장에 진출했다. 회사 내부적으로 농심이나 오뚜기처럼 라면 시장 진출에 대해 고민이 많았지만, 라면을 만드는데 필요한 소재(밀가루 등)를 경쟁업체에 납품하는 이유로 유탕면 시장에 발을 내딛지 못했다. 

 

이에 기름에 튀기지 않고, 생면을 사용하는 우동, 스파게티, 냉면, 비빔면 등 냉장면을 선보였다. 겨울엔 우동, 여름엔 비빔면과 냉면이 불티나게 팔렸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국내 냉장면 시장 규모는 2000억원으로 제일제당이 40%, 풀무원이 36.6%, 오뚜기 7.1%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냉장면 시장이 정체된 상태다.  라면이 건강에 해롭다는 인식과 함께 재료의 신선함이 떨어지고 자극적인 맛 때문에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냉장면은 유통기한이 비교적 짧고, 보존을 위해 산미 처리를 하는 등 원물 그대로 맛을 느끼지 못하는 한계도 있다.

 

이에 CJ제일제당은 냉동 간편식 R&D기술력을 바탕으로 냉동면 시장 개척에 나섰다. 냉장면에 이어 냉동면으로 라면 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다른 업체들이 보유하고 있지 않은 냉동면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왕교자를 출시해 냉동만두 시장 패러다임을 바꿨다. 출시 3년 만에 1000억원대 브랜드로 키웠고, 2017년 기준 시장점유율 43%를 돌파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왕교자를 통해 HMR 냉동 기술력과 함께 단기간에 (메가)브랜드로 키운 노하우가 있다”며 “다른 업체들이 보유하고 있지 않은 냉동면 기술력으로 2년 만에 매출 2000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