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기자동차보험, DB손보에 가입자 몰리는 이유는?

국내 등록 전기차 중 42%, DB손보 車보험 가입...저렴한 보험료‧배터리 교체비용 특약 강점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국내에 등록된 전기자동차의 40% 이상이 DB손해보험의 전기차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사 대비 저렴한 보험료, 배터리 교체 비용 지원 등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DB손보의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 가입건수는 1만 9491건이다.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4만 6038대(9월말 기준) 가운데 약 42%가 DB손보의 전기차보험에 가입돼 있는 셈이다.

 

국내 전기차 신규등록 대수는 수 년간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4년 1075대에 불과했던 국내 전기차는 2015년 2907대, 2016년 5914대, 작년 1만 3826대에 이어 올해는 9월말 기준 4만 6000대를 넘겼다.

 

올해 6월말 기준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은 삼성화재 28.7%, 현대해상 19.9%, DB손보 19.5%, KB손보 12.1% 순이다. DB손보는 전체 자동차보험 시장에선 현대해상과 2위를 다투고 있지만, 전기차보험 시장에서는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현재 전기차보험을 판매 중인 보험사는 DB손보를 비롯해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등 대형 4개사다. 현대해상이 2016년 10월에 업계 최초로 출시한 후 KB손보, DB손보, 삼성화재 순으로 출시됐다. 단, 삼성화재는 업무용 차량에 대해서만 전용 보험을 운영 중이다.

 

DB손보의 전기차보험이 인기가 높은 이유는 우선 타사 대비 보험료 할인 수준이 높다는 점이 꼽힌다. DB손보 전기차보험은 일반 자동차보험료 대비 10% 할인된 보험료를 제공하는데, 이는 개인용 전기차보험을 취급하는 현대해상(9.3%), KB손보(3.6%)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여기에 DB손보는 타 보험사들과 달리 ‘전기차 사고 때 배터리 교체비용 특약’을 운영해, 차주의 배터리 교체비용 부담을 덜었다. 전기차 배터리 가격은 3000만원짜리 전기차 기준 약 1500만원에 달할 정도로 고가다.

 

기존 자동차보험은 사고 때 배터리와 같은 고가 부속품을 새 부품으로 교체할 경우 중고부품과 새 배터리의 가격 차이를 고객이 부담했다. 이 특약에 가입하면 비용 부담 없이 새 배터리로 교체할 수 있다.

 

DB손보 관계자는 “전기차 활성화 초기 단계인 국내 시장은 중고배터리 공급량이 적어 새 배터리 교체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부화재의 ‘배터리 교체비용 특약’은 전기차 이용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판매되고 있는 전기차보험은 공통적으로 ‘배터리 긴급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행 중 갑작스런 방전, 충전소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또한, 일반 자동차보험과 마찬가지로 ‘무료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견인 거리를 40~60 km까지 늘렸다.

 

또한, 전기차보험은 일반 자동차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3~10%가량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차는 휘발유‧경유차 대비 높은 차량가액으로 인해 일반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경우 보험료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와 관련, 손보업계 관계자는 “산업통상자원부‧보험개발원 등과의 연구에서 전기차가 일반차에 비해 오히려 사고위험도가 낮다는 결과가 나와, 이를 보험료 산정에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