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글로벌 유통 공룡 아마존, ‘K뷰티·패션’ 진출 적극 지원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국내 기업 아마존 통해 전세계 진출 확대
박영준 대표, 기자간담회서 2019년 전략 발표 .. “지자체와 협업할 것”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한국에서 하루 5개만 판매됐던 스티글의 웹캠커버가 아마존 글로벌을 통해 미국시장에 진출해 올해 7월 기준으로 20,000% 성장했습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Amazon Global Selling)이 '제2의 스티글'을 찾기 위해 적극 나섰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판매자들이 아마존에 등록해 글로벌 시장에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미국 아마존그룹 계열사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6일 서울 중구 을지로 파인에비뉴 빌딩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진출 지원을 위한 2019년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아마존 글로벌 셀링이 판매자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준비한 방안에 대해 공개했다. 대표적으로 ▲ 업종별 셀러(Seller)지원 ▲ 국내 셀러들의 비즈니스 형태 다각화 ▲교육 프로그램 확대 ▲셀러들을 위한 한국어 서비스 등이다.  

 

박준모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대표는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한국팀은 제조사, 브랜드 보유 기업, 스타트업 등 여러 국내 셀러들이 기존의 수출 모델에서 벗어나 새로운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국내 기업들이 새로운 'D2C(Direct to customer)'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온라인을 통해 전세계 고객들에게 직접 판매하고, 브랜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 셀러들은 아마존 글로벌 셀링을 통해 전세계 약 3억명 이상의 소비자들과 약 수백 만명의 아마존 비즈니스 구매자들과 직접 만나고 있다. 전세계 185개 국가와 지역의 고객들에게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149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을 통해 미국 시장에 진출한 스타트업 성공 사례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랩탑의 웹캠 커버를 개발한 '스티글'이 대표적인 기업이다. 송성덕 스티글 공동창업자는 “국내보다는 사생활에 더 민감한 미국 시장을 노리고 아마존 글로벌 셀링과 함께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스티글은 2017년 10월 아마존 글로벌 셀링이 마련한 '로켓스타트'의 입점 세미나에 참여했다. 송 이사는 “아마존 글로벌 셀링 입점과정은 아마존 코리아와 상표권 등 행정절차는 코트라를 통해 지원했다”며 “도움 덕분에 스티글은 제품과 판매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입점 후 해외소비자 니즈 파악에 적극 나섰다. 비슷한 카테고리 중 경쟁사 제품 리뷰를 철저히 분석했다. 송 이사는 “소비자 평이 좋은 리뷰를 몇 천개 읽고, 어떤 특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 분석해 제품을 개선해 나갔다”고 말했다. 

 

미국 시장 진출에 진출한지 1년이 채 안됐지만, 매출은 눈에 띄게 늘어났다. 국내 시장에서도 오픈마켓 등 여러 판매 채널을 통해 제품을 알렸지만, 하루 판매량은 고작 5개 수준. 미국 소비자에 맞는 제품을 개발·판매한 결과 올해 7월 기준으로 매출이 2만% 성장했다. 

 

한국 아마존 셀링은 국내 셀러들을 위해 한국어 서비스를 개선하고, 뷰티와 패션 분야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K-Beauty, K-Fashion, K-Pop 분야에서 거둔 큰 성공을 바탕으로, 국내 셀러들의 고유한 제품과 브랜드가 전세계 고객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박준모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대표는 “한국의 '뷰티'와 '패션'은 아마존 고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카테고리이며, 국내 브랜드 보유 기업들은 2018년에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브랜드 구축과 마케팅 통해 판매량을 늘릴 수 있도록 세미나 등 지원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브랜드 보유 기업, 제조사, 무역회사 등 여러 기업들의 입점과 판매를 돕는다. 브랜드 보유 기업들에게는 아마존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해 브랜드를 구축, 강화·보호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도구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한국 전담 조직은 지난 2015년 출범해 현지 기업들과 제휴해 아마존 셀러들을 위한 원스톱(one stop)솔루션을 구축했다. 2018년에는 국내 셀러들이 아마존의 기업 고객들에게도 접근해 판매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