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EB하나銀, ‘외국인 투자유치’ 공로로 대통령 표창

산자부 주관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시상식서 단체부문 수상...개인부문도 산자부장관 표창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KEB하나은행이 외국인의 국내 투자를 활발하게 유치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수여받았다.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지난 5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된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18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시상식’에서 단체부문 대통령 표창과 개인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매년 외국인투자유치를 통해 고용창출, 수출증대 등 우리 경제에 기여한 외투기업‧투자유치 유관기관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2013년 이후 6년 연속 개인부문 수상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단체 대통령 표창까지 수상하게 됐다.

 

KEB하나은행은 1999년 국내은행 최초로 외국인 전담 투자센터(FDI: Foreign Direct Investment)를 신설한 이후, 현재 명동, 강남, 부산, 제주 등 전국에 4 개의 센터를 운영 중이다. 은행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Global 1Q Bank)에도 다국어 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외국인‧외투법인 대상 특화 금융상품을 출시 ▲외국인투자가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외국인직원 채용 ▲146개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해 활발한 외국인투자 유치활동을 전개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환 KEB하나은행 기업영업그룹 전무는 시상식에서 “향후에도 ‘대한민국 최우수 외국환전문은행’의 위상에 걸맞는 수준 높은 서비스로 시장을 선도하며, KEB하나은행에 대한 손님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