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해외진출 연착륙”..보험업계 협력의 장 마련한다

‘해외진출 보험사 정보공유 활성화 협의회’ 출범...현지정보공유·공동대응 등의 역할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해외에 진출한 보험사들이 안정적으로 현지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민·관 협의회가 만들어진다.

 

생명보험협회(회장 신용길)와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는 공동으로 해외진출 보험사간 정보공유 활성화를 위한 협의회를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제 1차 협의회는 7일, 생보협회 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협의회는 해외에 진출한 국내 생보사와 손보사의 현지화 역량강화 등을 도모하기 위해 발족했다. 이는 금융감독원에서 지난 6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한 금융권 해외진출간담회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올해 6월말 기준으로 보험업계는 생보 5개사(삼성·한화·교보·미래에셋·신한)와 손보 7개사(메리츠·삼성·현대·KB·DB·서울보증·코리안리)가 총 17개국에 진출해 있다.

 

보험협회 관계자는 “협의회의 정기적 운영을 통해 보험사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에 대한 공동 대응과 해소방안 모색, 진출국가 규제와 현지 보험시장 관련 정보공유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 1차 협의회에는 ▲최성일 금감원 부원장보 ▲금융중심지지원센터 ▲생·손보협회 ▲12개 보험사의 해외진출업무 담당 부서장이 참석한다. 이외에 조용운 보험연구원 연구위원도 참석해 베트남 보험시장의 현황과 우리 보험사의 베트남 진출전략에 대해 제안할 계획이다.

 

최성일 금감원 부원장보는 “국내 보험산업의 시장포화 등을 감안할 때 해외시장 개척은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 협의회가 보험사의 해외진출 성과를 제고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진출과 관련된 보험사의 건의사항 등은 해당국가의 금융당국 등과 협의하고 조정해나가야 하는 부분이 있어 감독당국 차원에서 적극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