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EB하나은행, AI 금융비서 ‘하이뱅킹’ 개선

음성 인식‧카메라 인식 등 신기술 도입...12월까지 오픈 이벤트 진행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KEB하나은행이 대화형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HAI(하이)뱅킹’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다. 음성 인식과 카메라 인식 등 신기술이 추가로 도입된 것이 특징이다.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더욱 똑똑하고 편리해진 인공지능 HAI(하이)뱅킹 서비스를 새롭게 개편하고, 오는 12월 말까지 ‘그랜드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문자 인식 체계에 기반했던 기존 HAI뱅킹 서비스에 손님의 음성을 인식하고 반응하는 STT(Sound to text), TTS(Text to sound) 기술, 외국 화폐를 촬영하면 원화 환전금액을 바로 알려주거나 공과금을 지로 촬영으로 수납하는 HAI렌즈 카메라 등 신기술이 추가로 도입됐다.

 

특히, 3중 인공신경망 구조의 딥러닝 대화형 AI 엔진도 새롭게 탑재됐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손님의 이야기를 한층 더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하고, 똑똑하게 응대할 수 있는 서비스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개편된 HAI뱅킹 서비스 출시로 손님은 ‘3D 아바타 금융비서와 1:1 대화하는 느낌’으로 ▲초간편 송금(계좌이체, 별칭이체, 최근‧자주 이용 계좌이체) ▲상품가입 및 추천(대화창에서 예금과 적금상품 바로가입) ▲환전 및 해외송금 등 더 쉽고 빠른 은행거래가 가능해졌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HAI뱅킹서비스 개편에 맞춰 오는 12월 말까지 ‘HAI(하이)뱅킹 그랜드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

 

HAI뱅킹을 신규 가입하면 하나멤버스앱에서 1000 하나머니를 선착순 5만명에게 지급한다. 이체, 상품가입, 공과금 납부 등 거래 때 추첨을 통해 갤럭시 노트 9 등의 경품도 제공한다.

 

또한, HAI(하이)뱅킹을 통해 예‧적금을 가입한 손님 중(기존 가입손님 포함) 총 4000명에게는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새로 출시된 ‘간편적금(HAI를 통해 간편 가입하고 대화로 적금입금시 금리가 매월 높아지는 적금)’에 가입하면 최대 연 3.0%의 금리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KEB하나은행은 콜센터 상담원들에게 필요한 상담지식을 실시간으로 제공해주는 ‘HAI 상담지원봇’ 서비스도 동시에 오픈한다. 이를 통해 손님들에게 보다 고도화, 전문화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향후 손님과 금융비서 HAI(하이)의 축적된 대화 내용을 기반으로 Big-data를 분석해 개인별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SNS 를 비롯한 다양한 채널에서도 간편 접속이 가능한 더욱 진화된 인공지능 금융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