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VR 스포츠 게임 국내·외 독점 유통 계약

앱노리와 VR 스포츠 콘텐츠 국내·외 유통...오프라인 넘어 온라인서도 공급 예정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KT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스포츠 콘텐츠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KT(회장 황창규)는 앱노리(대표 이현욱)와 VR 스포츠 콘텐츠(게임) 글로벌 독점유통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KT는 앱노리의 VR 스포츠 게임으로 VR체험방, 게임 아케이드 사업장 등 오프라인 대상 유통사업을, 앱노리는 VR 스포츠 게임 공급과 개발을 맡는다.

 

앱노리의 VR 스포츠 콘텐츠는 야구·탁구·배드민턴·테니스·스쿼시·양궁 총 6종이다. 다양한 고객층이 즐길 수 있는 VR 게임이다. 실제 스포츠를 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며 취향에 따라 난이도를 선택할 수 있다. 2인 멀티플레이도 가능하다.

 

앱노리는 인기 스포츠 중심의 종목을 추가할 예정이다. 온라인 VR 서비스 ‘기가 라이브 TV’ 버전 출시 등 스포츠 분야에 특화한 VR 게임을 개발 및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T는 국내·외 게임 개발사들과 협력해 실감형미디어 플랫폼 기반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 KT의 실감형 콘텐츠 이용 서비스인 기가 라이브 TV로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실감미디어 사업을 온라인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기가 라이브 TV는 오는 12일 출시 예정이다.

 

KT는 오프라인 기반 실감미디어 사업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이용 가능한 신규 서비스를 기가 라이브 TV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출시할 예정이다. KT는 올해 도심형 VR 테마파크이자 복합 놀이 문화공간인 VRIGHT를 열었다. 온·오프라인 양쪽으로 저변을 넓히겠다는 의지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이번 콘텐츠 퍼블리싱을 시작으로 KT가 실감미디어 콘텐츠 유통 활성화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어 “나아가 국내 사업자 협업은 물론 글로벌 사업 확장을 통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실감미디어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앱노리의 이현욱 대표도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실감미디어 콘텐츠 유통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양사가 실감미디어 시장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