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

제약·바이오 5개 협회, ‘나고야의정서’ 적용 반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등 5개 협회, 디지털염기서열정보 ‘나고야의정서’ 적용 반대 표명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국내 바이오관련 5개 협회가 생물유전자원 디지털염기서열정보의 나고야의정서 적용에 반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대한화장품협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와 공동으로 생물유전자원의 디지털염기서열정보가 '나고야의정서'에 적용되는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염기서열정보(유전자정보)가 나고야의정서에 적용될 경우 이에 대한 접근 허가와 이익 공유 의무가 발생된다는 것이 5개 협회의 주장이다.

 

나고야의정서는 생물자원을 활용해 생기는 이익을 공유하기 위한 지침을 담은 국제협약이다. 생물 유전자원을 이용하는 국가는 그 자원을 제공하는 국가에 사전 통보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한 유전자원 이용으로 발생한 금전적·비금전적 이익은 상호 합의된 계약조건에 따라 공유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회측은 "현재 디지털염기서열정보는 전세계적으로 공공의 데이터로 운영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규제가 발생하는 경우 우리 산업계에 과도한 부담이 발생된다"며 "연구개발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협회측 설명에 따르면 중국 등 생물유전자원이 많은 개도국들은 디지털염기서열정보를 생성하기 위해서 물리적으로 생물유전자원에 접근해야 한다. 이 정보를 이용해 발생되는 이익은 공정하게 공유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 일부 나라는 디지털염기서열정보를 생물유전자원과 동등시하는 규정을 시행 중에 있기도 하다. 

 

반면, 해외 선진국은 디지털염기서열 정보가 나고야의정서에 포함되는 것에 대해 혁신과 이용을 저해해 생물유전자원 제공국과의 이익공유도 제한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2018년 7월 국제적인 단체와 지역·국가별 기관 등 58개 기관에서도 공동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려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우리 산업계는 디지털염기서열정보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표명한 바 없지만 최근 해외 58개 기관이 참여하는 공동성명서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2018년 11월 6일 국내 5개 협회 참여의향서를 공동성명서의 코디네이터인 국제상공회의소(ICC)를 통해 전달했으며, 같은날 국제상공회의소로부터 공식적으로 참여 확인을 통보받았다.

 

한 협회 관계자는 “올해 11월 17일부터 이집트에서 나고야의정서 당사국회의가 개최돼 디지털염기서열정보의 적용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의에서 디지털염기서열정보가 포함될 경우 우리 업계에 미칠 영향이 클 수 있기 때문에 5개 협회가 서둘러 입장을 밝히게 됐다”며 “우리 정부에도 이번 당사국회의에서 반대 입장을 취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향후 5개 협회는 국내 산업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나고야의정서 관련 주요 이슈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우리 정부에 산업계 의견을 공동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디지털염기서열정보 이외에도 특허출원시 유전자원 출처공개, 유전자가위기술(CRISPR) 이용 합성생물학 등이 포함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