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1월 맞아?’..빼빼로데이 실종사건

온라인·오프라인 유통 11월 최대 규모 할인 진행..십일절·위메프 블랙1111데이 등
11월 대표 기념일 빼빼로데이 화제 덜해..9일~11일 빼빼로 한 해 매출 1/4 차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매년 이맘때면 빼빼로데이로 시끄러웠는데, 올해는 유난히 조용하네요. 미세먼지까지 겹치면서 편의점 앞 빼빼로 진열도 예전같지 않은 것 같아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유통업계가 할인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그 동안 11월의 상징이었던 '빼빼로데이'가 잊혀져 가고 있다. 연인들이 빼빼로를 주고 받으며, 사랑(고백)을 나누던 11월이 다른 업체들의 달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11번가, 이베이코리아, 위메프, 티몬 등 대규모 할인 이벤트를 한 달 내내 진행 중이다. 전통적으로 11월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의 광군제로 1년 중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달로 꼽힌다. 

 

국내에선 11월 11일까지 대규모 할인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11번가는 '십일절' 마케팅으로 '열일한 나에게 선물하기'란 슬로건을 내세웠다. 십일절이 '나에게 선물하는 쇼핑멸절'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1일부터 11일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할인전을 벌이는데, 가전·주방·여행·식료품 등을 총망라해 특별가에 판매한다. 애플워치 시리즈 4 등 일부 제품의 경우 예약구매를 통해 매일밤 자정에 파격적인 가격으로 공개한다. 

 

위메프도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블랙 1111데이'를 진행해 '11' 마케팅을 이어간다. 이 기간 애플 에어팟을 11만 1000원에, 맥립스틱을 11원에, 치킨 전문점 BHC 뿌링클 제품을 1111원에 판매해 11월 초특가 할인 경쟁에 뛰어들었다. 

 

오는 11일 위메프는 '블랙프라이스데이'를 다시 진행한다. 5만명에 달하는 위메프 회원에게 결제금액의 50%를 최대 10만원까지 돌려주는 행사다. 이후 11월 30일까지 '블랙 1111데이'를 이어가, 초특가 상품과 수량, 가격을 위메프 앱과 웹, 공식 SNS채널에서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을 통해 11일 동안 연 '빅스마일데이'가 막바지로 치닿고 있다. 지난 1일 시작한 빅스마일데이는 첫 날부터 빅딜 상품들이 줄줄이 완판되면서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8일 자정 기준으로 누적 판매량은 2500만개를 넘어섰다. 

 

반면, 11월의 상징이었던 '빼빼로데이'는 별다른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과거 연인들 사이에서 사랑고백과 함께 '빼빼로'를 주고 받는 기념일로 오랜 기간 자리잡았지만, 최근에는 이커머스 업계 중심으로 11월은 '쇼핑명절'로 바뀌는 추세다. 

 

여기에 미세먼지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빼빼로데이는 더욱 맥을 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 편의점에선 바구니와 선물 박스에 담긴 각종 빼빼로가 즐비했는데,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으면서 바깥 진열대가 썰렁해졌기 때문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예전에는 연인이 아니더라도 11일 빼빼로데이에 지인들끼리 주고받는 11월의 대표적인 기념이이었는데, 최근엔 풍토가 바뀐 것 같다”며 “특히 올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워낙 크게 행사해 그동안 사고 싶었던 제품을 구매하는 달이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제과와 유통업계에서는 빼빼로데이 3일 동안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한 해 매출의 1/4이 판매되기 때문. CU(씨유)가 지난해 빼빼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7년 한해 동안 판매된 빼빼로 매출 중 무려 27.1%가 빼빼로데이 기간(11월 10일~12일) 단 3일 동안 발생했다. 

 

지난해 11월 11일 빼빼로데이 당일, 빼빼로 매출은 평소 보다 약 30배나 높았다. 단일 품목으로는 이례적으로 과자류에서 가장 매출이 높은 스낵(새우깡 등)의 전체 매출을 뛰어 넘었을 정도다.

 

롯데마트는 겨울철 대표 간식 군고구마를 활용한 빼빼로를 선보였다. 고구마 빼빼로는 군고구마의 달콤하고, 진한 맛과 향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며, 롯데슈퍼와 세븐일레븐에서 구매할 수 있다.  

 

GS25는 빼빼로데이와 수능 행사를 동시에 진행한다. 오는 15일까지 초콜릿, 캔디, 쿠키 등 50여종의 '빼빼로데이&ㅅ능' 관련 상품을 1+1에 판매한다. CU도 올해 실속과 정성을 콘셉트로 DIY(do it yourself) 빼빼로 패키지를 선보인다. 

 

세븐일레븐은 100여종의 제품을 내놨다. 연인을 위한 '커플전용', 부모님께 선물하는 '효녀등극' 등 이색 상품을 출시했다. 

 

CU 관계자는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 다른 기념일의 경우, 주로 연인들끼리 사탕이나 초콜렛을 주고 받는다”며 ”빼빼로데이는 가족, 연인, 친구, 동료 등 다양한 관계와 연령층이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날로 그만큼 구매량이 훨씬 높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