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서산시에 ‘신한 꿈도담터’ 설립

공동육아나눔 구축 사업으로 전국 19개소 완공...3년간 총 150개소 구축 목표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서산시에 공동육아나눔터인 ‘신한 꿈도담터’를 개소했다. 신한금융은 앞으로 3년간 총 150개의 ‘꿈도담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회장 조용병)은 9일 충청남도 서산시에 위치한 공동육아나눔터에서 맹정호 서산시장 과 시의회 관계자, 성일종 국회의원, 국규환 신한은행 충남서부 지역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 꿈도담터’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하는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월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공동육아나눔터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공동육아나눔 구축 사업은 맞벌이 가정 초등학생 자녀들의 방과 후 돌봄 활동으로 학부모들의 육아부담 경감과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번에 개소한 충청남도 서산과 강원도 횡성 공동육아나눔터를 포함해 전국 19개소에 ‘신한 꿈도담터’를 완공했으며, 현재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신한 꿈도담터’는 아이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효율적인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했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 7월 서울 서대문구에 ‘신한 꿈도담터’ 1호점을 열었으며, 3년간 총 150개소 구축을 목표로 전국 각지에서 개소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신한금융 관계자는 “맞벌이 가정의 육아부담을 덜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역에 지속적으로 ‘신한 꿈도담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