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펫보험 시장 확대 추세...KB손해보험은 ‘정중동(靜中動)’

사회적협동조합 전용 보험 운영 통해 데이터·경험 축적...수의사 단체와 협업 통해 관계 형성
그룹 내 은행·카드사 등과 향후 시너지 효과 기대...“불안요소 해소 후 적정 시기에 시장 진출”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최근 메리츠화재를 필두로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펫보험 시장에 속속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KB손해보험은 ‘정중동(靜中動)’의 움직임을 보여 눈길을 끈다.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급히 시장에 뛰어들기보다는 내실을 더 갖추고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재 펫보험을 판매 중인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 총 6곳이다. 기존에는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롯데손보 등 3곳만 판매하다가 최근 들어 3곳이 추가됐다.

 

펫보험 시장에서 손보업계 상위사들 가운데 KB손보만 유일하게 빠져있는 셈. 이를 두고 업계 일각에서는 KB손보의 움직임이 다소 더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KB손보 측은 “데이터와 경험을 쌓아가고 있는 중”이라며 이러한 지적에 개의치 않는 반응이다.

 

실제로, KB손보는 지난 10월 조합원 1800명 규모의 ‘우리동물병원생명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우리동생)’ 전용 반려동물보험을 선보이며 데이터 축적에 나섰다. ‘우리동생’은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사회적협동조합 형태의 동물병원을 설립해 운영 중인 비영리기관이다.​​

 

이 상품은 생후 3개월에서 7년 11개월까지의 개와 고양이를 가입대상으로 한다. ‘우리동생’에서 운영 중인 동물병원에서 발생한 상해‧질병에 대한 치료비용을 실손 보장한다.​​ 자기부담금은 입‧통원 1회당 3만원이며, 보상한도는 입‧통원 합산해 1년간 총 300만원이다.

 

이와 관련, 한 손보업계 관계자는 “1800여명의 데이터로 유의미한 결과를 내기엔 부족한 면이 없지 않다”면서도 “다만, 펫보험을 운영해 본 경험은 추후 시장을 확대해 나갈 때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KB손보는 지난 3월 서울시수의사회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4월부터 ‘수의사 맞춤형 의료배상책임보험’을 제공 중이다. 이 상품은 수의사가 업무상 의료행위로 인해 민사소송을 당했을 경우 변호사비용 등 법률비용과 손해배상금까지 보상해 준다.

 

서울시수의사회와의 이러한 협업 관계는 향후 KB손보가 펫보험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했을 때 큰 자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상품 판매나 보험금 지급, 손해율 관리 측면에서 수의사의 협조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KB손보가 속해 있는 KB금융이 그룹 차원에서 반려동물 시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도 무시할 수 없다. 타 손보사들과 달리, 그룹 내 은행·카드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여지가 크다.

 

KB국민은행은 반려동물을 위한 혜택을 담은 KB펫코노미 적금과 KB펫코노미 신탁을 내놨다. KB국민카드도 지난해 동물병원, 애완동물 업종 관련 결제에 최대 30% 청구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KB펫코노미 카드를 선보인 바 있다.

 

KB손보 관계자는 “반려동물 시장은 아직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 등 불안요소가 존재해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지금 축적되고 있는 데이터나 경험을 토대로 적절한 시기에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