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신년사] 허인 KB국민은행장 “디지털 혁신 통해 고객·직원 중심 KB 실현”

고객 중심 영업 인프라 강화·유니버설 뱅커 육성 등...노조에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 메시지 전달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올해 경영방향을 ‘전사적인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직원 중심의 KB 실현’으로 정하고,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또한, 파업을 결의한 노조 측에 화합의 메시지도 전했다.

 

허 행장은 2일 오전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되찾은 1등 은행의 프리미엄을 누리려면 어떤 풍파에도 흔들림이 없는 ‘크고 강한 KB국민은행’을 만들어야 하고, 경쟁자와의 ‘압도적인 격차’를 지속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딩뱅크 탈환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교훈으로 ‘경영의 일관성’과 ‘끈덕진 실행력’을 제시하면서 “지난 1년간 이뤄낸 성과가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경영과제를 더욱 ‘고도화’하는데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허 행장은 2019년도 경영방향을 ‘전사적인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직원 중심의 KB 실현’으로 정하고, 임직원들에게 ▲고객 중심 영업 인프라 강화 ▲유니버설 뱅커 육성 ▲전사적 디지털 혁신 추진 ▲KB인의 일하는 방식인 ‘KB다움’의 확산과 정착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 도입됨에 따라 ‘즐겁고 행복하게 일하는 KB’를 위한 3가지 실천 방안도 제안했다. 지점장 등 현장 리더의 수평적 리더십 확대, ‘불필요한 일 버리기’ 추진,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 등이다.

 

특히,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은 최근 총파업을 결의한 노조 측에 던지는 일종의 메시지인 것으로 풀이된다. KB국민은행 노사는 성과급·페이밴드 등에서 이견이 커 임단협에서 노사 합의를 이뤄내지 못 했다.

 

이와 관련, 허 행장은 신년사에서 “우리는 한 배를 탄 공동 운명체”라며 “우리 모두가 ‘KB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