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美 FDA 심사관 출신 이지은 상무 영입

서울대·美 미네소타대 거친 약학박사..美 FDA서 신약임상 승인·품목 허가 심사관으로 근무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GC녹십자는 신약 개발과 임상 전략 부문 강화를 위해 이지은 박사를 상무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이지은 신임 상무는 서울대학교 제약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에서 약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FDA에서 신약 임상 승인·품목 허가와 관련된 심사관으로 9년 이상 근무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선진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허가 전략 강화와 연구개발 생산성 제고를 위해 관련 분야의 역량을 갖춘 최고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